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AFP "올림픽 골프 주목할 선수 박인비"
2016년 리우 이어 디펜딩 챔피언으로 2연패 도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8.03. 15:58: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경기를 하루 앞둔 3일 대한민국 국가대표 박인비가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훈련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 여자골프 2연패에 도전하는 박인비(33)가2020 도쿄 대회 시작을 앞두고 AFP통신이 선정한 '주목할 선수'에 가장 먼저 이름을올렸다.

 AFP통신은 도쿄올림픽 여자골프 경기 시작 하루 전인 3일 '주목할 선수 5명'을 소개하며 박인비를 첫손에 꼽았다.

 박인비는 여자골프가 올림픽에 116년 만에 돌아온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를 달린 끝에 금메달을 목에 걸어 이번 대회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한다.

 5년 전 대회 직전까지도 왼손 엄지 부상에 시달려 우려를 자아냈던 박인비는 올림픽에서 압도적 기량으로 당당히 우승, '커리어 그랜드 슬램'에 올림픽 금메달을 더한 '골든 슬램'을 달성했다.

 AFP통신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때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겨내고 금메달을 차지했던 박인비가 올해는 한결 여유로워진 가운데 두 번째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고 전했다.

 리우 올림픽 때 박인비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건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24)가 다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AFP통신은 "(4월 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3년의 우승 갈증을 씻어내고 제기량을 되찾은 리디아 고가 또 한 번 입상에 도전하는 건 놀랄 일이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현재 세계랭킹 1위인 넬리 코르다(미국), 6월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해 필리핀 국적 선수로는 처음으로 여자골프 메이저대회를 제패한 유카 사소가 뒤를 이었다.

 지난달 말 열린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처음으로 메이저 트로피를 들어 올린 호주교포 이민지(25)도 포함돼 5명 중 한국 또는 교포 선수가 3명이었다.

 60명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 여자골프는 4일부터 나흘간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이어진다.

 톱 랭커들이 대거 결장한 남자부와 달리 여자골프에는 현재 '톱3'인 코르다, 고진영(26), 박인비를 비롯해 세계랭킹 20위 이내 선수 중 16명이 나서 진정한 강자를 가린다.

스포츠 주요기사
두산 유희관 마침내 100승…LG 3연패 탈출 토론토 홈런 2방 역전승 AL 와일드카드 2위
'부진' 류현진 토론토 구멍으로 전락하나 제주 '주민규 PK 15호골' 광주와 극적 무승부
'단독선두' 고진영 LPGA 시즌 2승 보인다 코로나19 우려 올해 전국체전 고등부 경기만
고진영, LPGA 투어 포틀랜드 클래식 첫날 4위 류현진·김광현 MLB 포스트시즌 등판하나
텍사스 양현종 올 시즌 두번째 '방출 대기' 황선홍 전대전감독 U-23 축구대표팀 사령탑 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