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원 지사 남은 임기동안 송악선언 실천을"
6개 환경시민단체 2일 오후 1시반 도청 앞 회견
환경부 환경영향평가 반려 폄훼한 원 지사 비판
"제주 국회의원 난개발 막는 행보 필요" 주장도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8.02. 16:11: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6개 환경시민단체들이 2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제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대권에 나서는 원희룡 도지사에 "제주생태계를 망가뜨린 주범으로 남지 않으려면 남은 임기동안 송악선언 약속을 실행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강정천을 지키는 사람들, 비자림로를 지키기 위해 뭐라도 하려는 시민모임 등 6개 시민환경단체는 2일 오후 1시30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 단체는 "원희룡 도지사는 지난해 10월 송악산에서 제주의 자연경관과 생태계를 훼손하는 어떠한 개발사업도 허가하지 않고 제주 난개발의 마침표를 찍겠다는 '청정제주 송악선언'과 그 실천조치를 발표한 바 있다"며 "그러면서 난개발의 정점인 제2공항 건설 찬성입장을 고수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7월 20일 환경부는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했다. 조류충돌 위험예측과 조류서식지 보호방안 미흡, 항공기소음 영향고려 미흡, 맹꽁이서식지 미칠 영향 미제시, 숨골보전가치 미제시 등 네가지가 반려사유였다"며 "하지만 원 지사는 이같은 환경부의 결정을 정치적 판단이라 폄훼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유네스코 3관왕으로 선정된 아름다운 제주에 난개발을 허용함으로써 이미 쓰레기 산이 쌓이고 지하수 수위가 낮아졌다"며 "돼지분뇨와 농약으로 지하수가 오염되고 바다로 흘러가 바다 생명을 죽이고 있고, 오염된 물과 식품이 되돌아와 생명자체가 위협받고 있지만 도정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 단체는 "제주도의회는 제주 난개발에 정당성을 부여해온 환경영향평가 조례를 개정해야 한다"며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은 정석비행장 활용론 등으로 도민 사회에 새로운 갈등의 불씨를 던지지 말고 도민 결정에 부응해 난개발과 자연생태환경파괴에 마침표를 찍는 행보에 앞장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한라산 등반 중 말벌 습격 날벼락… 28명 '중·… 태풍 찬투 영향으로 침수 선박 잇따라 발생
제주 할퀴고간 태풍 '찬투'… 피해 극심 14호 태풍 찬투 예상경로는?… 제주 최대고비 …
태풍 '찬투' 통과 제주 '잠기고 꺾이고..' 피해 … 해경 추자도 심근경색 응급환자 긴급 이송
시민사회단체 국회에 제2공항 예산 전액 폐기 … 오등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익소송단 모집
제주로 오는 태풍 '찬투' 17일 출근길 강타 [특집] "추석 연휴에도 우리는 코로나19 막기 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