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조국 딸 고교동창 "조민 세미나 참석했다" 입장 번복
"보복심에 기반 둔 억측이 진실 가렸다.. 진심으로 사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7.26. 19:43:5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조국 전법무장관.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씨의 2009년 5월 '서울대 학술대회' 참석 여부를 놓고 엇갈린 법정 증언을 내놓던 조씨의 고교 동창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비디오 속 여학생의 정체는 조민씨가 맞다"고 밝혔다.

조씨의 한영외고 유학반 동창 장모씨는 지난 25일 오전 SNS에 올린 글에서 "저는 세미나 동안 민이와 이야기를 나눈 기억은 없습니다. 그런데도 다시 말씀드리지만 조민씨는 사형제도 세미나를 분명히 참석했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저와 민이와 이야기를 나눈 기억이 없었기 때문에 저는 지속해서 민이가 아예 오지 않았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씨는 조씨의 참석 여부를 두고 논란이 있는 서울대 주최 세미나에 참석한 인물로, 지난해 정 교수의 1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조씨가 당시 세미나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증언했다.

하지만 장씨는 지난 23일 조 전 장관 부부의 입시비리 재판에 한 차례 더 증인으로 출석해 앞서의 법정 증언과는 사뭇 다른 태도를 보였다.

장씨는 조씨가 세미나에 참석했냐는 검찰의 신문에 "만약 (조씨가) 왔으면 인사도 하고 그랬을 텐데 그런 기억이 없다"고 답했다가, 변호인 측 신문에서는 머뭇거리며 "(세미나 동영상 캡처 사진 속 여성이) 조씨가 99퍼센트 맞다"고 대답했다.

법정에서 일관되지 않은 모습을 보이던 장씨가 SNS 글을 통해 "세미나의 비디오에 찍힌 안경 쓴 여학생의 정체는 조민씨가 맞다"며 입장을 명확히 한 것이다.

장씨는 글에서 "제 보복심에 기반을 둔 억측이 진실을 가렸다"며 "민이와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SNS에 "장씨의 검찰 출석 후 수사기록에 3시간 반의 공백이 있어 장씨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의심된다"며 부당 수사 의혹을 제기했고,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은 장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검사를 감찰해달라고 법무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도 26일 "다른 감찰 민원 사건과 같은 동등한 기준과 원칙, 선례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장씨는 이날 논란이 확산하자 "저를 조사하는 데 협박과 위협, 강박은 전혀 없었다"며 "검사님들을 매도하지 말아달라"는 내용의 글을 추가로 올렸다.

전국뉴스 주요기사
'아시아나 인수' 대한항공 독과점 노선 요금 인… 국민지원금 신청 12일 만에 대상자 90% 받아갔다
시작 204일째 백신 1차 접종률 70% 돌파 식약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 정식…
한국갤럽 "이재명, 윤석열·홍준표에 박빙 우위 "망언" "꼰대" "좌파" 국민의힘 물고 물린 첫 TV…
17일부터 잔여백신으로도 2차 접종 가능 '엘리트 검사' 우병우 끝내 실형 '불행한 마침…
대선주자 적합도 이재명 28%·윤석열 20%·홍준표… 서울중앙지검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본격 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