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도청 간부공무원 '부적절 술자리' 논란 확산
특정펀드사업 관련 업주와 만남 특혜 의혹 제기
공무원노조"구성원에 상실감 던져줘 충격" 비판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1. 07.26. 17:40: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청 전경.

제주특별자치도청 전경.

제주도 모 부서 간부공무원들이 특정 사업을 추진하면서 업무 연관성이 있는 업체 관계자들과 부적절한 술자리를 가졌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공직 내부에서도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이하 공무원 노조)는 26일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공무원노동자들의 헌신을 헌신짝처럼 차버리는 고위직 행태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공무원노조에 따르면 이번 논란은 특정 펀드 사업과 관련한 전·현직 고위 공무원과 업주 간 부적절한 술자리가 이뤄졌으며, 이후 특정 사업이 추진되면서 특혜 의혹이 제기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제주도감사위원회의 감사도 진행돼 왔으나 최근 권익위원회에서 경찰에 수사 의뢰를 하면서 중단됐으며, 현재 경찰이 내사에 착수한 상황이라고 공무원노조 측은 설명했다.

 공무원노조는 "이번 소식은 사실 유무를 떠나서 보도 내용만으로도 도민사회 충격은 물론 공무원노조 구성원들에게도 많은 상실감과 비애를 던져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모든 하위직 공무원들은 일선 방역현장에서 지속적 코로나 확산으로 열악한 근무환경과 턱없이 부족한 인력 등 과다한 업무와 장시간 노동으로 정신적 피로를 호소하고 있고, 무수한 악성민원에 내몰리는 등 사투를 벌이고 있는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도민사회엔 사적모임 자제 당부와 공무원 하위직들은 공항·항만 발열체크장으로 보내 놓고, 솔선해야 할 누구는 과연 몇 명이서 어떤 내용의 정체 모를 술판을 벌였다는 사실이 서글프다"고 덧붙였다.

 공무원노조는 "이제 공은 경찰로 넘어갔다"며 "국민권익위원회가 요구했고 도민이 주시하는 사안임을 명심해 철저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진실이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똥 냄새 풀풀… 알고보니 '부적정 액비' 꼬집고 깨물고… 아동학대 40대 징역형
"생활비 필요해서"… 과수원 창고털이 20대 구… "퍼시픽랜드 돌고래 비봉이 바다 돌려보내야"
노상술판 과태료 부과 '0'… 실효성 있었나 폭우 속 쓰러진 70대 구조한 시민·경찰 표창
제주 영업제한 완화에 '기대반 우려반' 제주여고 에어컨 화재 소동… 인명피해 없어
[기획] 어린이를 도울 때 진정한 어른이 됩니다… "제주 돌담 쌓는 법 배워볼래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