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컵스전 6이닝 2실점' 김광현 5연패 뒤 5연승 질주
4경기 연속 QS로 시즌 6승 5패, 평균자책점 2.88
연속 이닝 무실점 24이닝 중단…무피장타도 스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7.23. 15:19:2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연합뉴스

서른세 살 생일을 맞은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연속이닝 무실점 기록은 아쉽게 중단됐지만, 파죽의 5연승을 달렸다.

김광현은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홈경기에서 6이닝을 2안타 2실점으로 막았다.

투구 수 84개를 기록한 김광현은 삼진 7개를 뽑으며 볼넷 1개만 허용했고 평균자책점은 2.87에서 2.88로 조금 올라갔다.

최근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QS·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한 김광현은 3-2로 앞선 상황에서 6회를 마치고 교체됐지만, 불펜투수들이 추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세인트루이스가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최근 5연패 뒤에 5연승을 거둔 김광현은 시즌 6승(5패)째를 수확한다.

특히 김광현은 7월 들어 4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25이닝 동안 2실점으로 평균자책점 0.72를 기록, 강력한 '7월의 투수' 후보 자리를 지켰다.

다만 김광현은 4회말 제이크 매리스닉에게 2타점 2루타를 맞아 최근 이어진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이 24이닝에서 중단됐다.

또 무피장타 기록도 108번째 타자에게 2루타를 맞아 깨졌다.'

지난 11일 시카고 원정 경기에서 6이닝을 5안타 무실점으로 막았던 김광현은 이날도 출발이 좋았다.

1회초 첫 타자 윌슨 콘트라레스를 중견수 뜬공을 처리한 김광현은 2번 타순에 나선 컵스의 간판타자 앤서니 리조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패트릭 위즈덤은 초구에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 공 10개 만으로 1회를 마쳤다.

세인트루이스는 공수 교대 뒤 곧바로 기선을 잡았다.

1번타자 딜런 칼슨은 볼카운트 3볼-2스트라이크에서 컵스 선발투수 애드버트 알조라이의 시속 152㎞짜리 싱커를 걷어 올려 외야 우측스탠드에 꽂히는 솔로홈런을 날렸다.

1-0으로 앞선 상황에서 2회 마운드에 오른 김광현은 삼진 2개와 내야땅볼로 깔끔하게 이닝을 막았다.

3회에는 선두타자 니코 호너 유격수 실책으로 살아나갔다.

그러나 김광현은 후속 타자 이언 햅을 시속 111㎞짜리 아주 느린 커브로 삼진을 솎아냈다.

이어 타석에 나선 투수 알조라이는 보내기번트를 시도했으나 세인트루이스 3루수 놀런 아레나도가 재빨리 잡아 2루와 1루로 이어지는 병살플레이로 완성했다.

아레나도는 3회말 공격에서도 자신의 진가를 드러냈다.

콘트레라스가 행운의 2루타로 살아나가 2사 2루에서 아레나도는 좌중간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쏘아 올려 3-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김광현은 4회에도 아웃카운트 2개를 쉽게 잡았지만 위즈덤을 볼넷으로 내보낸 게 화근이 됐다.

이어 하비에르 바에스에게 초구에 중전안타를 맞아 2사 1,2루에 몰린 김광현은 매리스닉에게 우중간 2루타를 맞아 2실점 했다.

최근 이어진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과 무피장타 기록이 한꺼번에 중단됐다.

5회에는 니코 호너와 이언 햅에게 정타를 맞았지만, 수비 도움으로 아웃카운트를 잡은 김광현은 6회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정리했다.

6회까지 김광현의 투구 수는 84개에 불과했지만 마이크 실트 감독은 7회초 마운드를 라이언 헬슬리에게 넘겼다.

김광현은 타석에서는 2타수 무안타를 기록, 시즌 타율이 0.125가 됐다.

세인트루이스는 헬슬리(1이닝)에 이어 T.J.맥파랜드(1이닝)-알렉스 레예스(1이닝)가 추가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해 김광현에게 승리를 안겼다.

김광현은 경기 후 "생일에 5연승을 달성해 더 기쁘다"라며 "(앞서) 두 달간 승리가 없어 힘들었는데 이제 두 달간 패전이 없어야 절반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의 선발 호투에 힘입어 지구 라이벌 컵스와의 이번 4연전을 3승 1패로 마쳤다.

스포츠 주요기사
두산 유희관 마침내 100승…LG 3연패 탈출 토론토 홈런 2방 역전승 AL 와일드카드 2위
'부진' 류현진 토론토 구멍으로 전락하나 제주 '주민규 PK 15호골' 광주와 극적 무승부
'단독선두' 고진영 LPGA 시즌 2승 보인다 코로나19 우려 올해 전국체전 고등부 경기만
고진영, LPGA 투어 포틀랜드 클래식 첫날 4위 류현진·김광현 MLB 포스트시즌 등판하나
텍사스 양현종 올 시즌 두번째 '방출 대기' 황선홍 전대전감독 U-23 축구대표팀 사령탑 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