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내면 세계 투영 다시 제주 바다로
고예현 열 번째 개인전 '어제가 아닌 바다' 주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7.22. 10:29: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고예현의 '푸른 새벽'(2021)

그가 제주 바다를 본격적으로 그리기 시작한 때는 2013년이다. '그리움 저편에…'를 시작으로 '그곳 그 자리에', '시간의 흐름' Ⅰ~Ⅱ, '위로를 위한 시간', '꿈꾸는 제주바다' 등 1년에 한 번꼴로 제주는 물론 서울 전시장에서 개인전을 열어 바다 이야기를 풀어냈다.

이번에도 그의 그림에 바다가 등장한다. 그런데 이런 제목을 달았다. '어제가 아닌 바다'라고. 전작의 흐름을 잇되 멈추지 않는 작업 열정을 드러내는 말이다. 이달 24일부터 29일까지 서귀포시 이중섭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전시실에서 열 번째 작품전을 여는 고예현 작가다.

이번 전시엔 바다를 재해석해 캔버스에 아크릴물감으로 그린 '내면을 보다', '태동', '어둠을 가르다', '푸른 새벽' 등 30여 점이 나온다. 거기엔 자연 풍경이 아닌 내면의 세계가 투영된 바다가 있고, 바다를 닮고 싶은 작가의 모습이 있다.

고 작가는 "매일같이 바라보는 깊은 바닷속에서 탐구하는 대상은 다름이 아닌 나였다"며 "결국 그 깊숙한 내면에 있는 바다는 내가 알고자 했던 내 자신의 모습이었고 그 모습은 이제 다른 것이 되어가고 있었다"고 했다.

문화 주요기사
음악계 샛별 한자리… 제주음악협회 신인음악… 제주 방언 대사 더한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
서귀포 이중섭창작스튜디오 입주 작가들이 남… 제주 청소년들과 함께 만드는 '푸르른 4·3'
제주 김원욱 시집… 허우적대는 날들 땅에도 … 아트제주 아카데미… 옛 그림 속 제주에서 이…
"제주 문화 다양성 존중하며 마을 자원부터 살… 내면 세계 투영 다시 제주 바다로
제주 조각가들 코로나 시대 창작의 의미 묻다 제주 공공 공연장 3색 무대로 뜨거운 7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