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성대림 시집 '각재기 국'… 희로애락이 키운 시편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6.14. 09:25: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시 쓰는 의사인 성대림(서귀포 대림외과의원 원장) 시인. 그가 세 번째 시집 '각재기 국'을 내놓았다.

'폐동이왓', '대물깍' 등 고향의 지명을 표제로 올렸던 앞선 두 권의 시집에 이어 이번에는 제주 방언으로 불리는 음식을 표제로 달았다. '사는 것이 힘들었던 시절' 엄마없는 조카의 힘이 되어주던 숙모처럼 전갱이를 넣고 끓인 그 음식은 위로의 또 다른 이름이었는지 모른다. 서귀포의료원장 3년 임기를 마치고 예기치 못한 실직 상태에서 재정적 위기를 실감했다는 '작가의 말'에 각재기국이 그리운 연유가 읽힌다.

지난 4년, 사연도 있었고 고생도 겪었다는 시인은 그동안 써놓은 70여 편의 시를 5부로 갈라 묶으며 이 무렵에 느낀 감정을 담아 제목을 붙였다. '무심한 꽃들은 하염없이 지고 피건만', '여유로운 일상의 즐거움과 가벼운 사색', '아쉬움은 아름다운 기억으로 다시 호출되고', '희로애락은 나를 성숙시키고'란 말에 시로 나누는 싶은 이야기들이 다 들었다. 말미에는 '도롱깅이' 등 '음미할수록 베지근한 그 맛, 제주어'로 써 내려간 시 5편을 실었다. 제주콤. 1만원.



문화 주요기사
저 먼 나라 화산의 기억 제주 섬에 여성주의 시각으로 경제 읽기… 제주여민회 아…
제주 사진가 임관표 '올레산야초' 갤러리 카페 … 점으로 쌓아올린 제주 숲의 무수한 시간
음악계 샛별 한자리… 제주음악협회 신인음악… 제주 방언 대사 더한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
서귀포 이중섭창작스튜디오 입주 작가들이 남… 제주 청소년들과 함께 만드는 '푸르른 4·3'
제주 김원욱 시집… 허우적대는 날들 땅에도 … 아트제주 아카데미… 옛 그림 속 제주에서 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멸종위기종' 팔색조 5월 번식 첫 확인
  • 전기차 탑승한 이준석 대표와 원희룡 …
  • 제주 다시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