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4년 동안 건설 폐기물 투기한 50대 징역형
제주지법, 징역 1년6월에 집유 3년 선고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6.11. 11:25: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에서 폐기물을 무단으로 매립한 것도 모자라 보전지역의 형질까지 변경한 50대 토건업자에게 징역형이 내려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 심병직 부장판사는 폐기물관리법, 산지관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모(58)씨에게 징역 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고씨에게는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내려졌다.

 공소사실에 따르면 고씨는 2016년 6월 7일부터 2019년 12월 4일까지 '제주시 상수도 누수에 따른 보수공사'를 진행하면서 발생한 폐기물 876t을 임야 등에 무단으로 매립하거나 투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고씨는 2017년 5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제주시 빈집 정비공사를 하면서 발생한 폐기물 28.2t을 비롯해 폐기물 222t도 임야 등에 무단으로 버리거나 매립했다.

 이 밖에도 고씨는 2015년 2월 17일부터 2019년 12월 4일까지 관리보전지역(생태계보전지구 4-1등급)인 제주시의 한 토지의 지대를 높이려고, 경사면에 자생하고 있던 나무와 수풀 위에 폐기물과 벽돌 등을 매립, 지면을 다지는 평탄화 작업을 한 혐의도 있다.

 심 부장판사는 "폐기물을 산지 또는 관리보전지역에 있는 토지에 무단으로 폐기해 산지를 전용하거나 토지의 형질을 변경한 범행의 죄질이 상당히 좋지 않다"면서도 "피고인이 행정의 원상회복명령을 성실히 이행한 점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마셔라 부어라"… 탑동광장 결국 폐쇄 수순 송재호 의원 "7월까지 제2공항 매듭지을 것"
화북펌프장 월류처리 시설 공사놓고 주민-행정… 내년까지 제주시에 '숲 80㏊' 조성
제주 '아파트 동거녀 살인범' 범행 동기는 '의… 제주 음주운전 연인 사망… "살인이냐, 사고냐"…
제주서 지인 아들 강제추행 40대女 징역형 서귀포해경, 우도 손가락 절상 응급환자 긴급…
"제2공항 전략영향평가 즉각 동의해야" 부친 폭행한 제주 공직자 현행범 체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