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유부남 검사에 속았다 진정했지만 회유" 청원
청원인 "감찰 착수도 안해"…검찰 "현재 조사 진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18. 21:07: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현직 검사가 유부남인 사실을 숨기고 자신과 교제하면서 돈까지 빌려 간 뒤 갚고 있지 않다는 폭로가 나왔다.

청원인은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유부남 검사의 거짓말과 비위를 덮으려 하는 법무부와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즉각적인 조치를 촉구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3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부부장검사에게 진정서를 제출했다"면서 "연인 관계였던 서울중앙지검 공판부 A검사가 수개월간 유부남인 사실을 속이고 저와 만나며 수백만원에 이르는 돈을 빌려간 후 갚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데이트 중 지출한 카드 내역, A검사가 '교제 사실을 알리지 말라'며 서명을 강요한 각서를 증거로 제출하며 검찰 조사에 응했다"고 했다.

하지만 중앙지검 형사1부는 청원인에게 여러 차례 연락해 '아직까지 감정이 남아있는 것 아니냐'며 진정을 취하하도록 유도하는 듯한 이야기를 했다는 것이다.

청원인은 또 "보고를 받은 법무부도 이 사실을 파악하고도 감찰에 나설 의지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A검사가 수차례 집 앞에 찾아오고 연락을 해오자 검찰에 여러 차례 항의했지만, 중앙지검 형사1부 부부장은 '손해배상·피해보상을 원하지 않느냐', 'A검사의 부인이 소송을 걸 수도 있는데 해결할 방법이 있다'며 회유했다"고 주장했다.

A검사를 상대로 민사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법무부와 검찰의 이 같은 조치가 법과 원칙에 맞는지 묻고 싶다"며 즉각적인 감찰 착수를 촉구했다.

청원인은 중앙언론사 소속 여기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규정과 절차에 따라 현재 조사 등이 진행 중"이라면서 "다만 구체적인 사안 내용이나 진행 경과는 답하기 어렵다"고 전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윤석열 X파일 입수…방어 어렵겠다" 이천 쿠팡화재 현장서 실종 소방관 유해 발견
국내 코로나19 백신 '돌파감염' 사례 총 29명 검찰 직제개편 김오수 요구 수용한 박범계 '협…
소상공인 사회보험·전기·가스요금 7∼9월분 … 윤호중 "꼰대 원조 맛집에서 할 말 아니"
실업급여 신청도 온라인으로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확산 고립 소방관 구…
김진욱 "윤석열 수사 선거 영향 없게 진행" 김종인 "윤석열 간보기 처신 국민 짜증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