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라면업계 코로나19 특수 끝났나
농심·삼양식품 1분기 영업이익 거의 반토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18. 17:49: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대형마트 라면 매대의 모습. 연합뉴스

라면업계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급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특수가 가라앉고, 밀 등 원재료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8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농심의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6천344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7.7%, 영업이익은 283억원으로 55.5% 감소했다.

 이중 라면 등 면류 매출은 3천억원으로 15.4%, 스낵 매출은 853억원으로 6.6% 감소했다.

 국내법인 매출은 4천611억원으로 11.3% 감소했지만, 해외법인 매출은 1천733억원으로 3.3% 증가했다. 다만 중국 매출(909억원)은 4.9%, 미국(871억원)은 0.8% 줄었다.

 삼양식품의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1천400억원으로 10.5%, 영업이익은 143억원으로 46.2% 감소했다.

 국내 매출은 606억원으로 23.3% 줄었지만, 해외 매출은 793억원으로 2.6% 늘었다.

 오뚜기의 경우 연결 기준 1분기 매출이 5천600억원으로 3.8%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02억원으로 12.2% 감소했다.

 지난해 1분기 코로나19 발병으로 라면 시장이 이례적인 특수를 누린 영향을 받아 올해 1분기에는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했다는 게 라면업계의 설명이다.

 여기에 최근 전 세계적으로 밀 등 곡물 가격이 오르고 물류비용이 상승한 것도 작용했다.

 라면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올해 1분기에는 평년 수준의매출로 돌아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잔여백신 접종 경쟁 심화 '지인 찬스' 논란 격… [Q&A] '18∼59세' 나는 언제 어떤 백신 맞나
'AZ·얀센 백신 부작용'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이… '착오 송금' 7월 6일부터 예보 도움받아 돌려받…
"폭염이 당뇨병 환자 사망 위험 18% 높인다" 100㎖ 넘는 위생용 물티슈 국제선 기내반입 허…
LG 상징 '미래의 얼굴' 새 버전으로 진화 이한열 열사 모친 "부끄러울 게 없는 우상호 …
어린이·치매환자 실종시 관련 정보 문자메시… 아침7시∼밤10시 TV·IPTV·DMB 주류광고 '금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