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창립19주년 JDC 이름 바꾸고 친환경교통수단 추진
제주국제도시공사로 변경.. 물류단지 조성 등도 계획
신재생에너지 활용 인프라-제2첨단과기단지 등 조성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1. 05.15. 08:39: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전경.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전경.

창립 19년을 맞은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가 명칭을 '제주국제도시공사'로 바뀌고 친환경교통수단 도입에 나선다.

 문대림 JDC 이사장은 15일 창립 19주년을 맞아 새로운 미래를 위한 변화와 도약 과제를 발표했다.

 눈에 띄는 내용은 명칭 변경이다. 그동안 개발 위주에서 도민복리 증진이나 국제도시 인프라 조성 등으로 기관역할 변화를 위해 명칭을 '제주국제도시공사'로 바꾸게 된다.

 이와함께 신규 사업으로 JDC가 추진한 미래발전용역에서도 제시한 친환경 신교통수단의 도입을 추진하게 된다.

 지난 1월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미래전략 수립 용역에서 용역진은 미래형 신교통수단으로 교통난과 환경·에너지 문제가 없고 소음이나 매연이 없는 트램을 제시하기도 했다. 특히 수소전기트램은 95kw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를 기반으로 1회 충전 시 150km를 주행할 수 있어 운행 중 청정공기를 생산할 수 있는 환경친화적 미래형 교통수단이라고 평가해 '청정과 공존'이라는 제주자치도의 가치에도 부합한다는 평가다.

문대림 이사장.

 제주지역 현안인 교통의 정시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과제로 제주자치도가 추진중인 제3차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수립 용역에도 담겨있다.

 2022년부터 2026년까지 총 2700억원을 투입해 제주 신도심~제주공항~원도심~제주항 연결하는 트램 노선을 구축한다는 내용이다.

 이와함께 JDC는 신규사업으로 물류단지 조성, 신재생에너지 활용 환경 인프라 구축, 제2첨단과학기술단지 조성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문 이사장은 "JDC는 지난 19년 동안 제주 변화의 역사를 선도해 왔다"며 "제주 도민 여러분들이 기대하는 제주의 미래를 설계해 나가기 위해 JDC 전 임직원이 온 마음을 다해 정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방 오늘 강풍 동반 강한 비.. 최고 100㎜ 제주 산지 직거래 '제주1번가' 쇼핑몰 정식 오…
"제주 농업용수 지하수 의존도 낮춰라" 제주지방 15일 새벽부터 다시 비.. 최고 60㎜
'기업회생' 이스타항공 다음달 새주인 찾을 수 … 제주 '전국 최다' 각종 위원회 통폐합 칼 뺀다
제주지방 400㎜ 쏟아부은 호우특보 해제 '호우특보' 제주 밤사이 300㎜..오후까지 150㎜ …
한라산 성판악휴게소 매점 운영 11일부터 중단 제주 오늘 오후부터 많은 비..최고 300㎜ 예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