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박준영 해양수산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
"대통령·해수부에 부담 작용하는 것 원하는 바 아냐…짐 내려놓는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13. 14:22: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박준영 해수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자진해서 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배포한 서면 입장문을 통해 "해수부 장관 후보자로서의 짐을 내려놓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부인의 고가 도자기 불법 반입·판매 의혹을 언급하면서 "그런 논란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면서 "모두 저의 불찰"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 한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님과 해양수산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라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해수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과제에 영향을 주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주영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하는 동안 그의부인이 찻잔, 접시 세트 등 도자기 장식품을 다량 구매한 뒤 '외교관 이삿짐'으로 반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관세를 내지 않고 약 3천 점의 도자기를 관세 없이 들여와 부인 명의 카페에서 불법으로 판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박 후보자는 지난 4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거듭 사과하며, 카페 운영을 중단하고 관세청의 조치에 무조건 따르겠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국민의 힘은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했다.

 더불어민주당 안에서도 장관 적격성 논란에 휩싸인 장관 후보자 3인방으로 지목된 임혜숙·박준영·노형욱 후보자 중 일부를 낙마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초선 의원 모임 등을 중심으로 나왔다.

 박 후보자는 이런 기류를 고려해 임명권자의 부담을 덜어 줘야 한다고 판단하고 자진사퇴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이번 주 75세 이상 어르신 대상 화이자 2차 접종 7월 1일부터 해외 접종완료자 가족방문 입국시 …
양정철 "조국 털고 문대통령 넘어야 재집권" 문대통령, 이준석에 "아주 큰 일 하셨다" 축하
'재판 재개' 조국 변호인 "공소사실 투망식" [1보] 국민의힘 대표에 헌정사 첫 30대 이준석 …
'아버지뻘'과 마주 앉는 국민의힘 30대 당수 '농지법 위반' 기성용 혐의 벗었다
정부 "현행 거리두기·5인모임 금지 7월 4일까지… 105일만에 1차접종 누적 1천만명 돌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