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제주시 옹포리·한동리 지적재조사지구 지정
이윤형 기자 yhlee@ihalla.com
입력 : 2021. 05.12. 09:33: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 한림읍 옹포리·구좌읍 한동리 일원 667필지가 2021년도 지적재조사 지구로 지정됐다. 이들 지역은 실제 토지 현황과 지적도의 경계가 일치하지 않아 지적불부합에 따른 주민들간 분쟁과 재산권 행사 등 불편이 제기되는 곳이다.

제주시는 옹포리사무소 서측 일원(187필지·4만6942㎡)과 한동초 북동측 일원(480필지·33만1048㎡)이 지적재조사 지구로 지정되면서, 2022년 말까지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에 지적재조사지구로 지정된 지역은 건물·돌담 등 토지 실제 현황과 지적도의 경계가 일치하지 않아 지적불부합에 따른 이웃주민 간 경계분쟁이 발생하고 있다. 또한 건축물의 신축 불가 등으로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불편을 주고 있다.

시는 이와 관련 실시계획 공람·지역별 현장 주민설명회 등을 거친 뒤 토지소유자 2/3 이상 동의를 얻고, 사업지구 지정을 신청 지난 11일 제주도 지적재조사위원회에서 심의·의결돼 최종 지정됐다.

시는 앞으로 측량수행기관인 한국국토정보공사 제주지역본부와 민간 수행업체인 (주)신한지적 공동으로 현황측량을 실시하고, 경계 협의·이의신청·경계 확정 등 일련의 행정절차를 거쳐 2022년 말까지 지적공부 정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는 2013년부터 매년 지적재조사 지구를 지정하여 추진하면서 현재까지 9개 지구 4403필지·595만2183㎡에 대해 지적경계를 확정하고 새로운 지적공부를 작성한 바 있다.

시 이창택 종합민원실장은 "지적재조사를 통해 토지 재산권 행사의 편의를 제공하고 정형화 등으로 시민들의 토지가치를 높일 수 있다"며 원활한 지적재조사 추진을 위해 토지소유자들의 참여와 협조를 당부했다.

제주시 주요기사
귀농인 농업창업자금 최대 3억원까지 지원한다 제주시 아르바이트 180명.. 21일부터 신청하세요
논란 도시공원 민간특례 내년말까지 손실보상 … 여름철 폭염 대비 축산농가 사전 예방 강화
추자도 숨은 명소 용둠벙 정비사업 이달부터 … 농가 경영지원 바우처 이달말까지 신청하세요
6~11월 갈치·한치 성어기 '안전조업 주의보' '감염 확산 우려' 제주 탑동광장 일시 폐쇄되나
용담체육공원, 사계절 테마가 있는 공원으로 여름 장마철 공공체육시설 이상없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