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유망한 건설업자?… 알고보니 '속 빈 강정'
인테리어 공사 명목 등으로 수억 원 편취
의사·능력 없어 도박자금으로 탕진하기도
제주지법 "합의도 안됐다" 징역 4년 선고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5.11. 15:17: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인테리어 공사를 해주겠다고 속인 뒤 수억 원에 이르는 공사대금을 편취한 4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제주지방법원 형사1단독(심병직 부장판사)는 사기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모(42)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11일 밝혔다.

 제주시에서 공사 업체를 운영하던 이씨는 공사를 완성할 의사나 능력이 없음에도 2018년 7월 피해자 A씨에게 "인테리어 공사를 맡기면 2018년 8월에 가게를 오픈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며 공사대금 3800만원을 받은 것을 비롯해 2019년 11월까지 피해자 약 10명에게 총 2억500여만원을 편취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씨가 받은 공사대금은 대부분 다른 인테리어 공사현장에 필요한 비용이나 생활비, 대출이자, 인터넷 도박 등에 쓰여졌다.

 이어 이씨는 2018년 9월 또 다른 피해자 B씨 소유의 토지에 건물을 신축해준다는 명목으로 총 3억2500만원을 편취한 혐의도 있다.

 이 밖에도 이씨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CCTV와 철거, 창문틀 공사업체 등에 1600여만원의 공사비를 지급하지 않은 혐의도 받고 있다.

 심 부장판사는 "다수의 피해자들을 다양한 방법으로 기망한 범행의 죄질이 상당히 나쁘다"면서 "아울러 과거에도 사기 범행으로 여러번 처벌 받은 전력이 있고 대부분의 피해자와 합의하지 못했다"며 실형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역대 최대 '괭생이모자반'이 사라졌다 제주대병원노조 "갑질 교수 사건 항소할 것"
제주 23일 오후 최대 20㎜ 소나기 괭생이모자반 이어 파래 제주 해안 습격
갑질 폭행 혐의 제주대병원 교수 1심서 '유죄' 농협중앙회-한림농협 접대·향응 의혹 고발
서귀포항 화물선 컨테이너 작업중 2명 추락 중… 음주사고에 경찰까지 때린 40대 징역형
"버스노동자에 휴게·화장실 제공을" 제주의 국제자유도시 실험은 '실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