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모든 공익신고자 보호받아야 마땅"
송재호, 포괄적 보호를 위한 공익신고자보호법 개정안 발의
국회=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1. 05.11. 11:57: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민주당 송재호 국회의원.

민주당 송재호 국회의원.

공익신고 대상이 아니면 공익신고를 하고도 보호받지 못하는 현행 공익신고제를 개선하기 위한 관련 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송재호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갑)은 11일 모든 법률 위반 행위와 이에 대한 은폐·조작하는 행위를 공익신고 대상에 포함하도록 하는 '공익신고자보호법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공익신고에 해당하는 법률은 총 471개 법령으로 그 외 법령은 해당 법에 의해 보호받을 수 없다.

때문에 공익신고 대상이 아닌 경우 신고자가 소속기관으로부터 불이익을 받더라도 공익신고자로 인정되지 않아 보호를 받을 수 없는 경우가 적지 않게 발생하고 있다. 이로 인해 반부패 총괄기관인 국민권익위가 공익신고제도의 본 취지를 제대로 반영하고 있지 못하다는 지적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미국·영국 등 선진국은 모든 법률위반 행위·공익에 관련된 포괄적인 사항을 공익신고 대상 행위로 포함하고 있다.

개정안은 모든 법령에서 규정하는 벌칙 행위·행정처분 행위 및 이를 고의적으로 은폐·조작하는 행위 등을 공익신고 대상에 포함하도록 했다.

송 의원은 "공공의 이익을 위해 위험을 무릅쓰고 부당함을 알리는 공익신고자들이 보호대상에서도 제외되는 안타까운 일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모든 공익신고는 부당한 행위인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며, 모든 공익신고자는 보호받아야 마땅하다"고 법 개정 취지를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국가기간교통망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서 "제… 7월부터 ‘잠복결핵’ 치료비 건보 전액지원
아동 학대·방치·유기 ‘원천봉쇄’ 도내 장애인복지관 5개소 우수시설 선정
[월드뉴스] 열쌍둥이 출산 주장 여성 정신병원 … 타지역 차별화 국내외 투자자본 유치하는데 기…
제주서 알파 변이바이러스 감염사례 8건 추가 '12억 투자' 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총제적 부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23일 제주 방문 "제주 공기업 자체수입 없이 보조금 과다" 좀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