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복당 신청' 홍준표에 국민의힘 시끌
초재선 '과거 회귀' 비토론…洪, 김웅에 "위아래 없는 막가는 정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10. 18:52: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10일 복당 회견하는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공식적으로 복당 의사를 밝히자 국민의힘이 술렁이고 있다.

 홍 의원의 복당을 지지하는 쪽과 반대하는 쪽의 여론이 맞서면서 갈등의 뇌관이터질 조짐도 보인다.

 홍 의원은 1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제 저는 당으로 돌아가야 할때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복당 절차를 밟겠다고 했다.

 고정 지지층을 가진 홍 의원이 사실상 대권 재도전 수순에 들어갔다는 해석이 나온다.

 그러나 당내의 반발이 만만치 않다. 특히 낡은 이미지를 벗고 쇄신해야 한다는 초재선을 중심으로 '당이 과거로 가서는 안 된다'며 비토 여론이 거세다.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막말 등으로) 부정적 이미지가 있어 중도층을 끌어오는 데 마이너스"라며 "가만히 계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 의원이 당 대표 출마 의사를 밝힌 초선 김웅 의원과 설전을 벌이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전날 SNS를 통해 "시들지 않는 조화로 사시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 같은 여론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이다.

 홍 의원은 김 의원의 비판에 SNS에 글을 올려 "염량세태가 되니 위아래도 없는 막가는 정치가 되어 가는데, 부디 자중하라"고 응수했다.

 '어린 비둘기는 재를 넘지 못한다'는 뜻의 '신구미월령(新鳩未越嶺)'이라는 성어까지 인용했다.

 홍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초선 상당수는 제가 어떤 사람인지 잘 모를 것"이라며 "막말프레임으로 반대하는 여론은 대세가 아닐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복당 여부는 당원과 국민이 판단할 문제"라고 강조했다.

 복당 반대론에는 야권이 상수로 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대선후보 단일화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관계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깔렸다.

 홍 의원은 자신의 복당을 막았던 김 전 위원장을 향해 "고생하셨다"면서도 그의대선 역할론에 대해서는 "아직 (당에) 못 돌아가서 말하기 그렇다"고만 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서는 "검찰 수사만 평생 하신 분이 날치기 공부를 하고 있는데 조금 더 공부하고 국민 앞에 나왔으면 한다"며 각을 세웠다.

 초재선과 달리 중진 의원 사이에는 복당 찬성 여론이 주를 이룬다.

 대선을 치르려면 당이 화합하는 모습을 보여야 하고, 결국 홍 의원의 복당을 막을 명분이 없다는 것이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일반 국민의 47%, 당 지지층의 65%가 홍 의원의 복당에 찬성한다는 결과가 나온 여론조사를 인용해 "복당을 막는 것은 자신들의 정치적 입지와 이익을 위한 치졸한 편 가르기"라고 지적했다.

 이날 당권 도전을 선언한 주호영 전 원내대표도 "대선에 승리하려면 대통합이 필요하다는 원칙만 말씀드리겠다"며 사실상 홍 의원의 복당을 지지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윤석열 X파일 입수…방어 어렵겠다" 이천 쿠팡화재 현장서 실종 소방관 유해 발견
국내 코로나19 백신 '돌파감염' 사례 총 29명 검찰 직제개편 김오수 요구 수용한 박범계 '협…
소상공인 사회보험·전기·가스요금 7∼9월분 … 윤호중 "꼰대 원조 맛집에서 할 말 아니"
실업급여 신청도 온라인으로 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확산 고립 소방관 구…
김진욱 "윤석열 수사 선거 영향 없게 진행" 김종인 "윤석열 간보기 처신 국민 짜증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