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미세먼지 공습 프로야구 '꼬이고 또 꼬인다'
구단마다 선발투수 운영 엉켜 골머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08. 16:13: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프로야구 사령탑들이 미세먼지로 선발 운용 계획이 엉켜 골머리를 앓게 됐다.

프로야구는 7일과 8일 연속으로 미세먼지로 타격을 받았다.

7일 오후 6시 30분 시작할 예정이던 잠실 LG 트윈스-한화 이글스, 인천 SSG 랜더스-키움 히어로즈, 수원 kt wiz-NC 다이노스, 광주 KIA 타이거즈-두산 베어스 경기가 취소됐다.

그 영향으로 이들 4개 구장은 8일 더블헤더 경기를 치르게 돼 있었다.

그런데 8일에도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려 오후 2시 시작 예정이던 더블헤더 1차전이 취소됐다. 이에 따라 9일 경기가 더블헤더로 열리게 됐다.

8일 오후 4시 기준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 주변 공기는 여전히 미세먼지로 뿌옇지만, 오후 5시 시작하는 더블헤더 2차전 취소 결정은 나오지 않았다.

경기 취소 여부는 선수와 관중의 건강을 우선으로 고려해 결정하는 것이지만, 취소가 이어지면 감독으로서는 선수 운용 계획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

kt와 NC는 7일 선발투수였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와 웨스 파슨스를 이날 더블헤더 1차전 선발투수로 예고했고, 1차전이 취소되자 이들을 그대로 2차전 선발투수로 올리기로 했다.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만난 이강철 kt 감독은 "오늘 더블헤더 경기를 했으면 됐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이강철 감독은 "자연스럽게 가야 한다. 오늘 데스파이네가 나가야 다음 주에도 예정대로 (13일에) 등판한다"고 말했다.

7일 선발투수로 예고됐던 배제성은 9일 소형준과 함께 더블헤더 경기에 등판한다. 배제성은 충분한 휴식일을 보내지 못하고 다음 주 등판할 가능성이 있다.

이강철 감독은 "배제성의 컨디션이 좋은지 보고 목요일이나 금요일에 올릴 수도 있다"며 "내일까지 경기를 해보고 다음 주 일정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욱 NC 감독은 "오전에 1차전 준비하러 나왔다가 연습만 하고 다시 숙소로 갔고, 지금 다시 나왔다"며 "왔다 갔다 하면서 시간을 소비했다"고 말했다.

등판이 계속 미뤄진 파슨스에 대해서는 "준비는 항상 돼 있다. 자신의 루틴에 맞춰 운동하고 식사하며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FA컵 8강전 포항-전남 '제철가 더비' 성사 제주도체육회, 창립 70주년 기념행사 비대면으…
'홈런 8개' 토론토 18-4 보스턴 완파 '2연승' '손흥민 결승골' 벤투호 레바논 2-1로 격파
손흥민 "힘내라 에릭센" SNS로 '쾌유' 기원 임성재 PGA 팰머토챔피언십 3R 공동 52위
'퇴장 악재' 김학범호 가나와 평가전 3-1 승리 SSG 추신수 24일 만에 시즌 9호 홈런
'줄부상' SSG 야인투수 좌완 한두솔 영입 2루수 선발 김하성 메츠전 3타수 1안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