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슈퍼리그 탈퇴 9개 구단 분배금 감액 처분
UEFA 200여억원 기부하고 UEFA대회 잔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08. 13:02: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유러피언 슈퍼리그 탈퇴를 선언한 9개 구단 엠블럼. 연합뉴스

'유러피언 슈퍼리그'(ESL) 창설 멤버로 이름을 올렸다가 탈퇴를 선언한 9개 프로축구 구단이 기부 및 수익분배금 감액 등의 처분을 받고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클럽대항전에서 계속 뛸 수 있게 됐다.

UEFA는 8일(한국시간) ESL에서 탈퇴하기로 한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상 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AC 밀란, 인터 밀란(이탈리아) 구단에 대한 처분 내용을 발표했다.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의 12개 빅클럽은 지난달 야심 차게 ESL 출범을 선언했지만, 축구계 안팎의 거센 비난에 직면하자 속속 참여를 철회했다.

UEFA에 따르면 ESL에서 빠지기로 한 이들 9개 클럽은 슈퍼리그 프로젝트가 실수임을 인정하고 팬과 국가협회, 자국 리그, 유럽 클럽 및 UEFA에 사과했다.

이와 함께 9개 구단은 우선 UEFA가 '선의의 표시'라 표현한 총 1천500만유로(약 203억원)의 기부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이 기부금은 유소년 축구를 비롯한 유럽 축구 저변 확대를 위해 쓰인다.

여기에 한 시즌 동안 이들 구단이 유럽 클럽대항전 참가로 얻게 될 수익분배금 중 5%를 재분배하기로 했다.

또한 앞으로 UEFA가 승인하지 않은 대회에 참가하면 각각 1억유로(약 1천352억원)라는 거액의 벌금을 물기로 했다.

이 밖에 이번 합의 조항 위반 시에도 절반인 5천만유로의 벌금이 부과된다.

한편, UEFA는 아직 슈퍼리그 탈퇴 의사를 밝히지 않은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스페인), 유벤투스(이탈리아)는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기로 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FA컵 8강전 포항-전남 '제철가 더비' 성사 제주도체육회, 창립 70주년 기념행사 비대면으…
'홈런 8개' 토론토 18-4 보스턴 완파 '2연승' '손흥민 결승골' 벤투호 레바논 2-1로 격파
손흥민 "힘내라 에릭센" SNS로 '쾌유' 기원 임성재 PGA 팰머토챔피언십 3R 공동 52위
'퇴장 악재' 김학범호 가나와 평가전 3-1 승리 SSG 추신수 24일 만에 시즌 9호 홈런
'줄부상' SSG 야인투수 좌완 한두솔 영입 2루수 선발 김하성 메츠전 3타수 1안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
  • 타워브리지 앞 '기후위기' 모래시계
  • 9월 영업 재개 홍보하는 물랑 루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