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실명인증 없는 '군대판 고발앱' 생긴다
국방부, '휴대전화 제보' 계기 추진…전문업체에 위탁 검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07. 15:08: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휴대전화 사용하는 병사. 연합뉴스

익명으로 내부 고발이 가능한 '군대판 고발앱' 개설이 추진된다.

 국방부는 7일 오전 서욱 장관 주관으로 개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 논의를 위한 전군주요지휘관 회의 결과 "신고자의 익명성이 보장되고 장병이 휴대전화 앱 기반으로 접근 가능한 별도의 신고 채널 신설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신고자의 익명성 보장을 위해 군과 완전히 독립된 공익신고 관련 외부 전문업체에 위탁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앱을 내려받아 나중에 진정을 할 때 굳이 자기 이름(실명인증) 필요 없이 번호를 부여받아서 처리하는 시스템이 있다"면서 "각 군과 협의해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그런 시스템을 도입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와 별개로 신상공유가 필요한 개인고충상담 등과 관련해서는 '국방헬프콜' 중심으로 접수를 하되, 민원 처리 시 일선 부대뿐 아니라 국방부와 각 군간협업이 가능하도록 제도화해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이번 대책은 최근 병사들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제보를 통해 코로나19 과잉방역·부실급식 사태가 공론화되면서 이제는 군에서도 영내 민주화와 소통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잇달아 나온 데 따른 조처다.

 실제로 기존에도 군내에 여러 가지 고충처리 통로가 존재하긴 했지만, 이번에 '외부 폭로'가 잇따른 건 그만큼 그간 군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작년 7월부터 복무 중인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이 전면 허용되면서 달라진 병영 문화도 고려한 조처로 풀이된다.

 서욱 장관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장병들의 휴대전화 사용은 사회적 고립감을 해소하고 자기계발 여건을 마련해주는 한편, 우리 군의 인권 개선에도 긍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지휘관들에게 군내 고충처리 체계와 장병들의 처우 개선, 진정성 있는 현장 소통을 당부했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도 지난 1일 연합뉴스TV에 출연해 병사 휴대전화 제보와 관련해 "문제가 과거처럼 은폐되거나 숨겨져 곪아가는 것보다 조속히 문제가 해결되도록 하는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유롭게 소통하고 할 수 있는 여건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조성해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동훈 명예훼손' 유시민 "개인 비판 아냐" 혐… '윤석열 X파일' '네가 까라" 폭탄 돌리기
민주당 '부동산 의혹' 윤미향 양이원영 제명 대체공휴일 전면확대법 행안위 소위 통과
"최재형 이제 결단만 남았다" 사퇴 임박 관측 '윤석열 X파일' 대선 길목 여의도 강타
'혈소판 감소성 혈전증' 30대 사망자 백신 연관… 윤석열 피로도 '플랜B'로 눈 돌리는 국민의힘
민주당 내일 의총서 '부동산 의혹' 윤미향·양… '거리두기 개편' 다중이용시설 위험도 따라 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