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이시돌목장 테시폰식 주택 문화재 된다
문화재청. 국가등록문화재 등록예고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21. 05.06. 09:59: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문화재청은 '제주 이시돌목장 테시폰식 주택'을 국가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했다고 6일 밝혔다.

제주 이시돌목장 테시폰식 주택은 아일랜드 '성 골롬반외방선교회' 소속의 맥그린치(Patrick James McGlinchey, 한국명 '임피제') 신부가 1960년대 초 제주도 중산간 지역 목장을 개척하는 과정에서 건축 자재가 부족했던 열악한 건축 여건을 극복하기 위해 도입한 '간이 쉘 구조체' 공법의 건축물 2채(금악리 77-4번지·금악리 135번지 각 1채)다. 오늘날 제주도를 제외한 다른 지역의 테시폰식 건축은 모두 소실됐는데 제주 지역에서만 테시폰 건축 24채가 현존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제주 이시돌 목장의 주택 2채가 가장 오래된 역사를 갖고 있다. 해당 문화재는 근대기 집단 주택의 한 흐름과 제주 지역의 목장 개척사, 생활사, 주택사의 흔적을 보여주는 소중한 근대건축유산이다.

'테시폰(Ctesiphon)'은 이라크 고대 도시 유적인 (크)테시폰(Ctesiphon)의 아치 구조물의 형태를 참고해 창안해 낸 건축 유형이다. 제주 지역의 테시폰은 아치 모양으로 목재 틀을 세우고 그 사이에 가마니를 펼쳐 깐 다음 시멘트 모르타르(mortar)를 덧발라 골격을 만들고, 내부에 블록으로 벽을 쌓아 공간을 구성했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등록 예고되는 2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등록문화재로 최종 등록할 예정이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연극계 지켜온 40년… 그들이 관객을 위로… 찻그릇에 물든 푸르른 제주 산수국
성평등한 사회 향해 제주에서 예술 씨앗 틔운… 그림은 시대를 어떻게 읽고, 뛰어넘었나
국립제주박물관 20년의 기록과 추억 사진으로 미술품 감상과 투자법은… 제주 누보 특강
제주도립극단·국악단 용역 심의 문턱도 못 넘… 제주 바다 공동체 정신 깃든 원담 이야기
그림자 예술로 펼치는 제주 신화 삼승할망 서귀포시 105개 마을 '노지문화탐험대' 선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
  • "강정마을 상생화합 손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