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근육량 늘면 대사증후군 위험도 뚝"
4일 제주대·서울대병원 연구팀 연구 결과 발표
사지 근육량 1% 증가하면 위험도 38% 감소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1. 05.05. 12:15: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오윤환 제주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골격근량이 늘면 비만도가 증가하더라도 대사 위험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대학교병원(병원장 송병철) 가정의학과 오윤환 교수와 서울대학교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0년~2013년 사이 총 2번의 검진을 수행한 수검자 19만599명을 대상으로 체성분의 변화가 대사 위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조사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제지방량(체중에서 체지방량을 뺀 양)이 1% 증가하면 대사증후군 위험도는 19-21% 감소했고, 사지 근육량이 1% 증가하면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38% 줄었다. 반대로 체지방량이 1% 증가하는 경우 대사증후군의 위험도는 24~25% 증가했다.

 이 같은 결과는 체중이 증가하더라도 유의미한 근육량의 증가가 있는 경우 대사증후군의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오윤환 교수는 "대사 질환의 위험성은 단순히 체질량지수(BMI)의 변화보다 체성분의 변화를 통해 더욱 영향을 받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일반적으로 체중을 감소시키는 것을 대사증후군의 위험도를 낮추기 위한 전략으로 삼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해당 전략에 근육량의 증가를 도모하는 것이 대사증후군의 발생 위험을 더 낮출 수 있다는 근거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 2월 13일 MDPI에서 발행하는 '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게재됐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 내일까지 비… 강한 바람·안개 주의 13일부터 '15세 이하' 전동킥보드 금지
유망한 건설업자?… 알고보니 '속 빈 강정' 마흔 줄에 교도소서 받는 고교 졸업장
제주서 '파란고리문어' 산 채로 발견 서귀포경찰서 소속 의경 4명 코로나19 확진
3분 밖에 안 걸리는데… 줄지 않는 '검사 행렬' 제주보건소 차량 추돌 발생… 2명 경상
"남원읍 의귀천 하천 정비사업 중단하라" 애월읍 아파트 복도서 화재 발생… 자체 진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