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확진자 발생' K리그 11경기 연기 결정
K리그1 서울 이어 K리그2 충남아산 선수도 코로나 확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5.04. 15:59: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프로축구 K리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선수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일부 경기를 연기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4일 "K리그1(1부) FC서울 선수 1명과 K리그2(2부) 충남아산선수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K리그1 및 K리그2 일부 경기를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기 대상 경기는 K리그1 서울의 14∼17라운드 4경기(광주FC, 대구FC, 전북 현대, 인천 유나이티드전), 서울과 지난달 30일 대결했던 성남FC의 14∼17라운드 4경기(울산 현대, 전북, 포항 스틸러스, 강원FC전), 그리고 K리그2 충남아산의 10∼12라운드 3경기(안산 그리너스, 서울 이랜드, 부산 아이파크전)까지 총 11경기다.

 연기한 경기들의 개최 일시 및 장소는 추후 확정해 발표될 예정이다.

 연맹은 "이번 결정은 관할 지역 보건소가 파악한 선수단 내 예상 자가격리 대상자 수와 부상자 등을 제외한 경기 출전 가능 선수 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은 전날 "수비수 황현수가 2일 오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황현수는 지난달 30일 성남전에서 후반 20분 교체 선수로 출전했다. 서울 선수단 내 추가 감염자는 나오지 않았다.

 이어 4일에는 충남아산이 선수 1명의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전했다.

 이 선수는 올 시즌 리그 경기는 한 차례도 출전하지 않았으나 팀 훈련은 함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아산 선수단과 사무국 직원들은 이날 바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자택에 격리된 채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올 시즌 K리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선수는 세 명이나 된다.

 앞서 지난달 17일 대구 소속 선수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다만, 해당 선수는 재활 치료 중이어서 선수단과 접촉은 없었던 터라 리그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스포츠 주요기사
첫 출전 최지만 3안타 1득점 '맹활약' 김광현 샌디에이고전 4실점 'MLB 첫 패전'
이동섭·강정금·신경환 도쿄패럴림픽 출전권 … 평영100m '한국신' 조성재 평영200m도 제패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리그 6위 도약 '79전 80기' 이경훈 AT&T 바이런 넬슨 우승
요키시 7이닝 무실점 키움 2연승 제주 충격의 3연패.. 상위권 도약 실패
샌디에이고 김하성 시즌 2호 솔로포 폭발 '3타수 무안타' 김하성 '명품 병살수비' 박수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