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김광현 한·미 통산 1천500탈삼진 '언제'
빅리그 28개로 현재 16개 남겨둔 상황..24일 신시내티전 등판 유력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4.21. 09:30: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한·미 프로야구 개인 통산 1천500탈삼진에 16개만 남겨뒀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21일(한국시간) 게임 노트를 통해 "김광현이 한·미 통산 1천484개의 삼진을 잡았다. 개인 통산 1천500탈삼진을 채우려면 16개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2007년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계약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한 김광현은 2019년까지, 1천456개의 삼진을 잡았다. KBO리그 개인 통산 삼진 7위다.

김광현은 KBO리그에서 1천673⅔이닝을 던졌다. 9이닝당 탈삼진은 7.83개다.

2020년 꿈꾸던 미국 메이저리그 진출에 성공한 김광현은 팀당 60경기만 치르는 단축 시즌에서 39이닝 동안 삼진 24개를 잡았다. 지난해 9이닝당 탈삼진은 5.54개로 KBO리그 때보다는 줄었다.

올해 스프링캠프 기간에 허리 통증을 느껴 조금 늦게 시즌을 시작한 김광현은 18일 필라델피아 필리스전에서 3이닝 동안 삼진 4개를 잡았다.

21일 현재 김광현의 빅리그 통산 탈삼진은 28개다.'

김광현은 3∼4차례 더 등판하면 한·미 개인 통산 1천500탈삼진을 채울 전망이다.

KBO리그에서 김광현은 2016년 6월 23일 LG 트윈스를 상대로 개인 한 경기 최다인 삼진 13개를 잡았다. 메이저리그에서는 지난해 9월 15일 밀워키 브루어스전에서 잡은 삼진 6개가 개인 한 경기 최다 기록이다.

올 시즌 두 번째 등판은 24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신시내티와의 홈경기가 유력하다.

세인트루이스는 아직 24일 선발 투수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ESPN은 24일 신시내티전 선발로 김광현을 예상했다.

김광현은 지난해 신시내티와 두 차례 만나 2승을 거뒀다. 11이닝을 던지는 동안 실점은 한 개도 하지 않았다.

8월 23일 신시내티 전에서는 6이닝 3피안타 무실점 3탈삼진으로 빅리그 개인 첫 승을 거뒀고, 9월 2일에도 신시내티를 상대로 5이닝 3피안타 무실점 4탈삼진으로 호투하며 시즌 2승째를 챙겼다.

김광현은 올해도 신시내티를 상대로 시즌 첫 승리를 노릴 전망이다. 삼진 사냥에도 성공하면 1천500탈삼진에 더 다가설 수 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류현진 13일 애틀랜타 상대 첫 연승 도전 지소연의 첼시 2시즌 연속 잉글랜드 슈퍼리그 …
'포수 변신' 이대호는 아직 보여줄 게 많다 '채은성 4타점' LG, 한화 11-2 꺾고 3연승
'코로나19 확진' 레슬링 김현우 도쿄올림픽 출… 미세먼지 공습 프로야구 '꼬이고 또 꼬인다'
제주Utd 수비 '와르르' 3골 내주는 참패 슈퍼리그 탈퇴 9개 구단 분배금 감액 처분
텍사스 양현종 다시 불펜으로 돌아가나 미세먼지 취소 프로야구 8일 더블헤더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