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임성재-안병훈' '최경주-강성훈' 최강 듀오 뭉쳤다
2인 1조 경기 취리히 클래식 23일 개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4.20. 16:37: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2019년 프레지던츠컵 당시 임성재와 안병훈. 연합뉴스

임성재(23)와 안병훈(29), 최경주(51)와 강성훈(33)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우승 사냥을 위해 팀으로 뭉쳤다.

 임성재-안병훈, 최경주-강성훈은 23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루이지애나주뉴올리언스 인근 TPC 루이지애나(파72·7천425야드)에서 열리는 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오브 뉴올리언스에 짝을 이뤄 출전한다.

 임성재와 안병훈은 2019년 최경주가 부단장으로 이끄는 프레지던츠컵에 인터내셔널팀 대표로 함께 출전한 경험이 있다.

 취리히 클래식은 2017년부터 2인 1조로 대회 방식을 변경해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열리지 않았다.

 1·3라운드는 두 선수가 각자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팀 점수로 삼는 '베스트 볼'(포볼) 방식으로, 2·4라운드는 두 선수가 공 하나를 번갈아서 치는 '얼터네이트 샷'(포섬) 방식으로 열린다.

 2라운드 후 점수가 안 좋은 33개 팀(공동 순위 포함)은 컷 탈락한다. 이 대회에서 컷오프가 생긴 것은 2인 1조 경기로 바뀐 이후 처음이다.

 배상문(35)은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31)와 호흡을 맞춘다.

 이경훈(30)은 카일 스탠리(미국)와 짝을 이룬다. 이경훈은 2019년 맷 에버리(미국)와 좋은 팀워크를 펼치며 이 대회 공동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더그 김(25)-저스틴 서(24)는 '재미교포 듀오'를 이뤘다.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는 욘 람(스페인)-라이언 파머(미국)다. 람과 파머는 2019년에도 이 대회에서 우승을 합작했고, 2년 만에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취리히 클래식 결과는 세계랭킹에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그러나 이 대회 정상에 오르면 PGA 투어 정식 우승으로 인정받고 2년간 투어에서 뛸 자격도 함께 얻는다.

 우승팀 멤버는 다음 달 열리는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에 초대받는다. 또 내년 우승 경험자들만 출전하는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와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특급 대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출전권도 받는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포수 변신' 이대호는 아직 보여줄 게 많다 '채은성 4타점' LG, 한화 11-2 꺾고 3연승
'코로나19 확진' 레슬링 김현우 도쿄올림픽 출… 미세먼지 공습 프로야구 '꼬이고 또 꼬인다'
제주Utd 수비 '와르르' 3골 내주는 참패 슈퍼리그 탈퇴 9개 구단 분배금 감액 처분
텍사스 양현종 다시 불펜으로 돌아가나 미세먼지 취소 프로야구 8일 더블헤더로
제주 "두번 패배는 없다" 수원FC 설욕전 맨유-비야레알 유로파리그 결승 진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