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풍랑주의보에 서핑 즐긴 서핑객 4명 적발
풍랑주의보 발효에 서핑 시 가까운 해양경찰관서 신고 필수
어길 시 수상레저안전법 59조에 의해 과태료 100만원 부과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4.19. 18:41: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풍랑주의보 속 서핑을 즐긴 서핑객 4명이 해경에 붙잡혔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2시17분쯤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 금능해수욕장에서 수상레저활동 신고를 하지 않고 서핑한 서핑객 4명을 수상레저안전법 18조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수상레저안전법 18조에 따르면 수상레저기구를 조종해 수상레저활동을 하는 사람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운항속도·운항방법 등에 관한 운항 규칙을 지켜야 한다. 즉,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이후 서핑을 하려면 해양경찰관서에 수상레저활동을 신고해야 한다.

 이를 어길 시 수상레저안전법 제59조(과태료)에 따라 1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바다 기상특보 중 주의보가 발효된 구역에서 수상레저기구를 운항하기 전 반드시 가까운 해양경찰서·파출소에 신고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사회 주요기사
"중산간도로 선형개량공사 사업 철회를" 해경, 성수기 맞아 수상레저 활동 안전관리 강…
검찰 송재호 의원 '벌금 90만원 선고' 항소 '안전속도 5030' 한달 "공감" vs "탄력 운영"
제주지법, 특정 렌터카 차량 운행제한은 '부당' 국유재산 변상금 항소심 공항공사 승소
주정차단속차량이 되레 불법주차 눈살 150여명 승객 태운 항공기 속도계 이상 '아찔'
제주지방 비·강풍 멈추고 흐린 날씨 예상 서귀포해경, 신경손상 의심환자 병원 이송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