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문화예술인 사찰 의혹… 재발 방지책 마련해야"
재밋섬 매입 건 의견서 제출 예술인들 '피해자 대책위' 입장문
"현안 의견 표명 보조금 혜택 연관 추론 예술인에 대한 모독"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1. 04.19. 17:51:4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시 원도심 재밋섬 건물 매입 건에 대해 지난달 22일 제주도의회에 의견서를 냈던 문화예술인들에 대한 보조금 지원 내역 제출 요구(본보 4월 1일자 8면)와 관련 해당 문화예술인들이 "안창남 제주도의원의 진정 어린 사과와 도의회 차원의 재발 방지대책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19일 '제주문화예술인 사찰 의혹 피해자 대책위 일동'으로 낸 '안창남 도의원의 제주문화예술인 사찰 의혹에 대한 피해 예술인 입장문'에서 "안창남 의원은 도의원의 신분을 이용해 제주도와 제주문화예술재단, 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을 대상으로 연명에 서명한 문화예술인들의 5년간 보조금 지원 내역과 정산 내역의 제출을 요구했다"면서 "이 사실이 알려진 후 도의원의 권한 남용에 대한 제주시민단체연대회의 등 시민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안창남 의원은 사과는커녕 자료를 추가 요청하는 등 뒷조사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화예술인들의 현안에 대한 의견 표명을 제주도의 보조금 혜택과 연관됐다고 추론하며 이 부당한 사찰을 정당화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문화예술인들에 대한 모독이자 도의원의 권한을 넘어선 권력 남용"이라며 "지역의 문화예술인에게 보조금이라는 지원 제도가 창작 활동에 불가피한 조건이 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이 약점을 볼모로 삼아 문화예술인들의 생각과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려는 불순한 시도를 목도하며 답답함과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고 했다.

특히 이들은 "이번 행태를 용납한다면 앞으로 문화예술인들이 제주의 현안에 대한 목소리를 낼 경우 권력기관으로부터 낙인찍힐 것이라는 암묵적 공포를 불러 일으켜 침묵을 강요당할 것이고, 결국 여론이 왜곡되는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며 재발 방지책 마련을 촉구했다.

문화 주요기사
화산섬 제주 척박함 뒤 '선한 얼굴'을 보다 제주 자연 품에서 뜨거운 8월 청년창의레지던…
제주 폐교 활용 예술곶 산양 1기 입주작가 면면… 제주 산지천 갤러리 '사진박수 김수남…' 상설…
제주 공공도서관 한국문학 깊이 읽고 독립출판… 제주 불자 성악가 오능희 두 번째 찬불가 앨범 …
제주교향악단 154회 정기연주회 '네이처' 순한글 잡지 '뿌리깊은 나무' 전권 제주 책방 …
제주 아트스페이스 새탕라움서 박지현 개인전 제주4·3 장편 다큐멘터리 시나리오 재공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