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군사화 심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반대"
도내 19개 정당·시민단체 19일 도의회 앞 회견
센터 비밀리 설립 추진에 여러 의혹 여전 주장
"전쟁 발발 시 어떤 군사기지보다 먼저 표적돼"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4.19. 15:29: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강정평화네트워크 등 도내 19개 시민단체·정당은 19일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반대를 주장했다. 사진은 반대구호를 외치는 도내 19개 시민단체·정당 관계자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 강정평화네트워크 등 도내 19개 시민단체·정당은 19일 오후 2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의 군사화를 심화시키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에 반대한다"며 "도의회는 도민을 기만하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도유지 매각 심의를 거부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정부와 제주도는 비밀리에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 설립을 추진해 왔다"며 "지난 2월에 딱 한번 주민설명회가 열렸을 뿐 군사시설, 전자파, 곶자왈 훼손 등 여러 의혹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유지와 매각대상 도유지 사이에 끼게 된 도유지 곶자왈은 고립된 생태섬이 돼 결국 제주고사리삼의 훼손을 초래한다"며 "제주고사리삼의 보존은 도유지 매각을 불허하고 원형 그대로 보존하는 것이 답이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가 군사시설과 연관이 없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 전쟁 발발 시 위성센터는 '위성'의 특성상 어떤 군사기지보다 먼저 표적이 된다"며 "우리는 제2공항 반대투쟁을 통해 외세와 중앙정부의 일방적 통치가 섬에 어떤 비극을 낳는지 뼈져리게 느꼈다. 제주도의회는 도유지 매각안 심의 자체를 거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사회 주요기사
만취 상태로 영상통화하다 승용차 바다 추락 우뭇가사리 채취하던 80대 해녀 심정지 긴급 이…
"성매매 공무원 신분 유지한 처벌은 제 식구 감… 제주지역, 맑지만 후텁지근… "황사 조심"
원도심권 내 어린이공원 재정비한다 제주시, 등록 병류 수집자 장려금 지원
제주경찰청, 부처님 오신날 맞아 범죄 예방 강… "의료법인 설립·운영 지침 변경 중단해야"
"킥라니 때문에 불안" 전동킥보드 법규 위반 집…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