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日 원전 오염수 방류에 제주 시민단체·레저업계 '반발'
탈핵·기후위기 행동 "안전 입증할 근거·검증 방법 존재 안해"
수중레저업계 "바다 오염은 레저산업 궤멸돼 강력 대응할 것"
회견 끝난 후 일본영사관 방문… 입구 닫혀 피켓 붙이기도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1. 04.19. 14:55: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19일 오전 제주도수중레저협회와 제주바다포럼 등 수중레저업계가 제주시 노형동에 위치한 주제주일본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지난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하면서 제주의 수중레저업계와 시민단체들이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다.

12개의 시민사회단체와 정당으로 구성된 탈핵·기후위기 제주행동은 오전 11시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후쿠시마 핵오염수 바다방류는 인류에 대한 테러"라며 "일본 정부는 핵오염수 바다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들은 "일본정부는 핵오염수를 인체에 무해한 수준까지 정화하고 희석해 순차적으로 방류하겠다고 주장하지만 희석해도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 총량은 변하지 않는다"며 "이들은 안전하다고 주장하지만 이를 입증할 과학적인 근거와 검증 방법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인류 공통 자산인 바다를 자신들의 이익만을 고려해 방사성 물질로 오염시킬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즉각 핵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탈핵·기후위기 행동은 기자회견 직후 제주행동은 항의서한을 전달하고자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을 찾아갔지만 일본국총영사관은 문을 굳게 걸어 잠가 아무런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이에 제주행동은 항의서한과 기자회견에 사용된 항의 피켓을 입구에 붙이고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규탄했다.

 이보다 앞서 제주도수중레저협회와 제주바다포럼 등 수중레저업계는 이날 오전 10시 같은 장소에서 집회를 열고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제주 바다의 오염은 수중레저산업의 궤멸로 이어져 140여 업체의 줄도산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이를 절대 수용할 수 없고 강행 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정확한 정확히 제공과 함께 반드시 인접국과 협의를 통해 결정해야만 한다"며 "제주수중레저협회원들과 다이버 일동은 방사능 오염수의 방류를 절대 수용할 수 없고 강행시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집회가 끝나고 일본영사관에 방문해 수중레저인들의 의견을 전달했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보건소 차량 추돌 발생… 2명 경상 "남원읍 의귀천 하천 정비사업 중단하라"
애월읍 아파트 복도서 화재 발생… 자체 진화 제주한국병원 '관절척추센터' 개소
"얼마나 심하길래"… 봉개 악취 맡으러 온 환경… 제주해경서 고정웅 경장, 적극 행정 우수사례 …
'북적북적' 함덕해수욕장 "거리두기가 뭐죠?" 제주서 퇴직금 안주고 총각 행세 병원장 실형
제주해경 민간 해양 드론수색대 활성화 추진 제주해경 유조선 해양오염사고 예방 점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