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설
[사설] 도민 먹거리 안전, 우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
편집부 기자 hl@halla.com
입력 : 2021. 04.1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일본 정부가 최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하면서 도민 먹거리 안전에 초비상이다. 제주가 지리상 최인접지역으로 제주바다 수산물 안전의 치명적인 결과 초래 가능성 때문이다. 거기에다 제주로 반입되는 일본산 수산물 수입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 안되는 현실은 도민 먹거리 안전을 지킬 실효적 방안의 주안점을 어디다 둬야 할지를 시사한다. 도와 의회, 사회 각계가 항의·규탄성명 같은 여러 대응 움직임과 별개로 제주서 유통되는 일본 수산물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파악하고, 도민에게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는 일에 집중할 필요가 제기된다.

일본산 수산물은 대부분 부산항을 거쳐 제주와 전국으로 유통된다. 도내에 반입되는 일본산 수산물은 주로 황돔 방어 농어 벵에돔 등 도미류와 조개(가리비과)다. 무역협회 제주지부 집계결과 지난해 도내 일본산 수입물량은 9008㎏, 4600만원에 이른다. 문제는 제주에 온 일본산 수산물이 횟집으로 유통되면서 국산과 혼합돼 팔리거나 일부 식당서 원산지를 어길 경우 먹거리 안전에 치명적인 결과를 낳는다. 더군다나 일본산 수산물 반입실태도 수입량과 어종 등에 대해 실시간 파악을 못하면서 도민 불안을 가중시키고 있다. 어민 생계에다 도민 건강까지 치명적 결과를 우려하는 이유다.

도가 관련기관 합동으로 시기별 어종별 반입 실태를 실시간 파악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과 함께 원산지 표시 단속 강화, 일본산 어류 식별 홍보, 수산물 상인들의 일본산 판매 인식전환 등 동원 가능한 모든 방안들을 강구해야 한다. 그래야 도민들이 일본 수산물의 유통실태를 제대로 알고, 각자 대응할 수 있다. 도민 먹거리 안전은 ‘목소리’를 높인다고 지켜지지 않는다. 우리 스스로 실천 가능한 일들을 하나씩 꾸준히 챙겨 나아갈 때 가능하다.

사설 주요기사
[사설] 4차 대유행 현실화, '긴장의 끈' 풀렸나 [사설] 갈길 먼 농어촌민박의 ‘안전’, 적극 …
[사설] 농업통계 제각각··· 제대로 된 농정 불… [사설] 깊은층 지하수도 위협받아 우려된다
[사설] 주민참여예산 도입 취지 제대로 살려야 [사설] 제주 산지전자거래, ‘외연’ 확장 더 …
[사설] 외부 충격에 민감한 산업구조 개편해야 [사설] 전지훈련팀 유치, ‘차별화’ 전략 올인…
[사설] 코로나19 ‘산넘어 산’… 특단 대책을 [사설] 만나서 수금하듯 뺏어가는 보이스피싱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