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불안한 출발' 삼성 피렐라 연착륙 성공하나
최근 2경기 연속 홈런포 가동..삼진 줄이기 돌입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4.12. 12:39: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삼성 라이온즈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 연합뉴스

창단 후 처음으로 개막전 포함 4연패를 당한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4연승을 내달리며 반등에 성공했다.

 허삼영(49) 감독이 '타선의 키플레이어'로 꼽은 호세 피렐라(32)가 두 경기 연속 홈런을 치며 한국 무대에 연착륙하면서 삼성은 크게 안도했다.

 피렐라는 10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kt wiz와의 홈경기, 6-6으로 맞선 7회 1사 후 상대 불펜의 핵 주권을 상대로 좌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한국 무대 첫 홈런이자, 결승타였다.

 11일 kt전에서도 피렐라는 2-1로 근소하게 앞선 6회 상대 에이스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공략해 좌중월 솔로포를 터뜨렸다.

 비거리는 120m(10일)와 125m(11일)로 한국프로야구 모든 구장의 좌중간 담을 넘길 수 있는 타구였다.

 첫 홈런이 나오기 전까지 피렐라는 장타 없이 안타만 6개 쳤다.

 정교함을 높이 평가하며 피렐라를 영입한 삼성도 내심 '장타'를 기다렸다.

 홈플레이트에서 좌우중간 외야 펜스까지 거리가 짧은 라이온즈 파크에서는 정타율을 높이면 장타율도 올라갈 수 있다는 믿음도 있었다.

 피렐라는 10일과 11일, 멀리 날아가는 타구로 홈런 2개를 만들며 허삼영 감독과삼성의 기대에 화답했다.

 장타 갈증을 털어낸 피렐라의 KBO리그 적응 다음 단계는 '삼진 줄이기'다.

 피렐라는 8경기 33타석에서 삼진 7개를 당했다. 삼진율은 21%다.

 피렐라는 미국 메이저리그(MLB) 통산 19.9%, 트리플A 통산 14.0%, 일본프로야구통산 15.7%의 준수한 삼진율을 기록했다.

 삼성 구단은 피렐라가 KBO리그 스트라이크존과 투수들의 변화구에 익숙해지면 삼진율을 10% 내외로 줄일 수 있다고 기대한다.

 홈런 두 방으로 장타력을 과시한 피렐라가 삼성 구단의 기대대로 삼진율을 낮춰12일 현재 0.303인 출루율까지 높이면 2021년 삼성의 외국인 타자 걱정은 완전히 사라진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기자회견 불참' 제주 남기일 감독, 제재금 300… 황희찬 독일무대 첫 우승컵 정조준
KBO 비공인 배트 사용 오재원에 벌금 500만원 류현진 애틀랜타전 7이닝 1실점 시즌 3승
김하성 더블헤더 1·2차전 6타수 2안타+도루 슈퍼리그 잔류 구단 UCL 출전 금지 징계받나
제주 이번에도 3골 허용 '역전패' 수모 '선발 출전' 김하성 1안타 1타점 수확
'KK' 김광현 한미통산 1500K 달성 '방어전' 강성훈 마쓰야마·람과 동반 라운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