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김하성 메이저리그 데뷔 첫 홈런포 터졌다
왼쪽 폴 맞힌 동점 솔로포 등 첫 3번 출루
1타점·2득점으로 팀 7-4 승리에 힘 보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4.11. 20:00: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첫 홈런 치고 트렌트 그리셤과 팔꿈치 부딪치는 김하성. 연합뉴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마침내 메이저리그에서 첫 홈런을 터뜨렸다.

김하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와 치른 미국프로야구(MLB) 정규리그 방문 경기에 9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2-3으로 뒤진 5회초 선두 타자로 나와 동점 좌월 솔로 아치를 그쳤다.

김하성은 텍사스 선발 투수 조던 라일스의 시속 127㎞짜리 커브를 퍼 올려 왼쪽 폴 상단을 맞히는 대포를 쐈다.'

타석에서 타구 궤적을 응시하던 김하성은 홈런 사인이 나오자 베이스를 힘차게 돌아 홈을 밟은 뒤 대기 타석에 있던 톱타자 트렌트 그리셤과 팔꿈치를 부딪치며 빅리그 첫 홈런을 자축했다.

김하성은 메이저리그에서 8경기, 19타수 만에 홈런을 생산했다. 김하성의 시즌 타점은 2개로 늘었다.

홈런 트래커에 따르면, 김하성의 홈런 비거리는 118.2m, 타구 속도는 시속 164.9㎞로 각각 측정됐다.

샌디에이고는 7-4로 역전승 했다. 2타수 1안타를 치고 1타점에 득점 2개를 올린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0(20타수 4안타)으로 약간 올랐다.'

이에 앞서 김하성은 3회 첫 타석에선 라일스의 몸쪽 빠른 공에 왼쪽 팔뚝을 맞아 빅리그 첫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5회말 이시어 카이너 팔레파에게 1점 홈런을 내줘 3-4로 다시 끌려가던 7회초 김하성은 역전의 물꼬를 텄다.

김하성은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넷을 골라 빅리그 진출 이래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세 번 출루했다.

곧바로 그리셤의 우월 투런포가 터져 샌디에이고는 5-4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어진 1사 1루에서 매니 마차도가 우중간 펜스를 직접 때리는 2루타를 날려 샌디에이고는 6-4로 한 점 더 달아났다.

김하성은 8회 2사 3루에선 텍사스 1루수 네이트 로의 포구 실책으로 다시 1루에 나갔다.

김하성은 평범한 유격수 땅볼을 쳤고, 유격수 카이너 팔레파의 송구를 로가 제대로 미트에 담지 못한 사이 3루 주자가 득점했다.

전날 조 머스그로브의 샌디에이고 역사상 첫 노히트 노런의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처리한 김하성은 이날도 안데르손 테헤다의 타구를 잡아 정확한 송구로 27번째 아웃카운트를 해결했다.

김하성은 5회말 수비에선 데이비드 달의 타구를 백핸드로 잡으려다가 놓쳐 빅리그 두 번째 실책을 남기기도 했다.

그러나 투수 라이언 웨더스가 견제로 달을 1루에서 잡아내 김하성의 부담을 덜어줬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류현진 13일 애틀랜타 상대 첫 연승 도전 지소연의 첼시 2시즌 연속 잉글랜드 슈퍼리그 …
'포수 변신' 이대호는 아직 보여줄 게 많다 '채은성 4타점' LG, 한화 11-2 꺾고 3연승
'코로나19 확진' 레슬링 김현우 도쿄올림픽 출… 미세먼지 공습 프로야구 '꼬이고 또 꼬인다'
제주Utd 수비 '와르르' 3골 내주는 참패 슈퍼리그 탈퇴 9개 구단 분배금 감액 처분
텍사스 양현종 다시 불펜으로 돌아가나 미세먼지 취소 프로야구 8일 더블헤더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벵뒤굴 밧줄무늬 용암 자국
  • 한라산 깜짝 추위 때아닌 상고대 '꽁…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