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LNG·중유 발전 줄여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최소화
제주 에너지협의회 첫 개최…ESS 설치·역송 등 추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4.09. 08:29: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산업통상자원부와 제주도청, 한국전력 등은 9일 제주도청에서 '2021년 제1차 제주 에너지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제주의 재생에너지 출력제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지역 주도의 분산에너지 활성화 대책' 관련 세부 이행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다.

 출력제어는 재생에너지 발전량이 과도할 경우 전력계통 안정화를 위해 강제로 발전기를 멈춰 세우는 것이다.

 지난해 제주도에서는 총 77회의 출력제어가 이뤄졌다. 재생에너지 설비 증가(태양광 448㎿·풍력 295㎿)로 인해 발전출력 비중이 16.2%로 높아지면서 수요보다 전력이 과잉 생산됐기 때문이다.

 전력이 과잉 공급될 경우 전력계통에 과부하가 일어나 정전이 발생할 수 있다.

제주의 재생에너지 출력 비중은 2015년 9.3%에서 2020년 16.2%로 상승했다. 같은기간 출력제어 횟수·비중도 3회·0.04%에서 77회·3.24%로 확대됐다.

 산업부는 제주도청 등과 함께 지난달 발표한 제주 지역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최소화 방안을 올해 차질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필수운전 발전기를 최소로 운영한다. 필수운전 발전기는 전력계통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정전을 예방하기 위해 반드시 운전해야 하는 발전기로 급전이 가능한 액화천연가스(LNG), 중유 등이 해당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전력계통의 안정적 운영에 지장이 없는 한도 내에서 필수운전발전기를 줄이는 대신 재생에너지를 더 많이 수용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재생에너지의 변동성을 완화하기 위한 '계통안정화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구축하고, 제주-육지 간 해저케이블(HVDC·고압직류송전)을 통해 제주도 내 잉여전력을 육지로 보내는 '역송'을 추진한다.

 이외에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해 수소로 전환하는 P2G 기술, 열로 전환하는 P2H 기술, 전기차를 ESS로 활용하는 V2G 기술 등을 제주도에 우선 적용할 계획이다.

 이호현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전력 수요에 맞춰 발전기를 제어하는 것은 재생에너지뿐만 아니라 모든 발전기에 적용되는 공통된 사항"이라며 "해외 재생에너지 선진국에서도 재생에너지 발전량의 4∼5% 출력제어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단기적인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최소화 방안뿐 아니라 중장기적인 보상원칙 마련, 관련 시장 제도 개선 등을 통한 비용 효율적인 출력제어 방안을 검토해나가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이번 주 내내 뜨거운 햇볕.. 자외선 '주의' 제주개발센터 공공기관 평가 3년 연속 C등급
월정리 해변 제주 12번째 지정 해수욕장 고시 제주 거리두기 2단계 기간 방역수칙 위반 107건
'약한 비' 제주지방 주말엔 맑아 야외활동 '무… 제주도민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포함 무산
광동제약 가산문화재단 제주 초등교에 5천만원… 제주소방서장 고재우, 서귀포소방서장 김지형
제주 백신접종 집단면역 목표 대비 44% '속도' 제주지방 18일까지 산발적인 비 날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제주 스타트업 새브랜드 'Route330'
  • "타투를 許하라"
  • 어미를 기다리는 괭이갈매기 새끼
  • JDC "식품 기부 활성화 참여합니다"
  • 백신 제공 감사메시지 전하는 대만 호…
  • 초여름 제주 바다
  • 이탈리아 공화국 선포기념일 축하 비…
  • 제주삼다수 친환경 무라벨 제품 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