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황희찬, 6개월 만에 터진 시즌 2호 골
라이프치히, 볼프스부르크 2-0으로 제압…포칼 4강 진출
'이재성 풀타임' 킬도 4강행…4부리그 에센에 3-0 완승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3.04. 09:45: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득점 후 기뻐하는 황희찬. 연합뉴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라이프치히의 황희찬(25)이 약 6개월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해 팀의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4강 진출에 앞장섰다.

 황희찬은 4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부르크와 2020-2021 DFB 포칼 8강전에서 팀이 1-0으로 앞선 후반 43분 쐐기 골을 터트렸다.

 라이프치히는 이 골에 힘입어 볼프스부르크를 2-0으로 꺾고 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2018-2019시즌 이후 2년 만에 4강에 올랐다.

 후반 39분 교체 투입된 황희찬은 4분 만에 득점을 기록했다. 그의 시즌 2호 골이다.

 이번 시즌 라이프치히로 이적한 황희찬은 지난해 9월 뉘른베르크(2부)와 포칼 1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올린 뒤로는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분데스리가 9경기와 포칼 1경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2경기에서 대부분 교체로 뛰며 침묵했던 그는 약 6개월 만에 골 맛을 봤다.

 전반 라이프치히는 황희찬을 벤치에 앉히고 전방에 유수프 포울센, 2선에 크리스토페르 은쿤쿠, 다니 올모, 유스틴 클라위버르트 등을 앞세워 공세에 나섰지만, 득점을 뽑아내지 못했다.

 전반 23분에는 은쿤쿠의 파울로 볼프스부르크에 페널티 킥을 허용하며 선제골을 내줄 뻔했다.

 하지만 바우트 베호르스트가 미끄러지면서 찬 슛이 골대를 벗어나고 말았다.

 위기를 넘긴 라이프치히는 전반 32분 클라위버르트의 슈팅이 상대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가 판정돼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0-0으로 전반을 마친 라이프치히는 후반 18분 리드를 잡았다.

 알렉산데르 쇠를로트의 패스를 받은 포울센이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해 오른발 슈팅으로 선제 결승 골을 뽑아냈다.

 후반 39분에는 황희찬이 은쿤쿠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고, 4분 뒤 쐐기 골을 터트렸다.

 황희찬은 에밀 포르스베리의 슛을 상대 골키퍼가 쳐내자, 오른발로 재차 슈팅해골대 안으로 차 넣었다.

 이재성이 풀타임을 소화한 2부 분데스리가 홀슈타인 킬은 4부 리그 팀 로트-바이스 에센을 3-0으로 완파하고 4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재성은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으나, 90분을 뛰며 팀의 승리에 힘을 보탰다.

 전반 26분 알렉산더 뮐링의 페널티킥 결승 골로 앞선 킬은 2분 뒤 야니 제라의 추가 골로 승기를 굳혔고, 후반 45분에는 니클라스 하우프트만의 패스를 받은 요주아 메스가 한 골을 더해 3골 차 승리를 완성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양키스전 1실점' 류현진 시즌 첫승-통산 60승 김광현 18일 필라델피아 상대로 MLB 복귀전
여자배구 FA 이소영 KGC인삼공사 전격 이적 LG 라모스 주한 멕시코대사관 결혼식 화제
토트넘 '인종차별 논란' SNS 보이콧하나 김시우·임성재 마스터스 아쉬움 털고 재기 나…
일본 국민 70% "올림픽 취소 또는 연기하자" '멀어진 챔스' 토트넘 케인 다시 이적설
'불안한 출발' 삼성 피렐라 연착륙 성공하나 손흥민 맨유 상대 리그 14호골에도 토트넘 역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