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한화호텔 제주시 상대 재산세 소송 2심 승소
서울고법 "토지조사 제대로 하지 않아 하자 명백"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3.02. 12:39:2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과세당국이 토지 현황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재산세를 잘못 부과했다면 이는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에 해당해 무효라는 법원판단이 나왔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민사합의16부(차문호 부장판사)는 한화호텔앤드리조트㈜가 제주시와 국가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반환 청구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1심을 깨고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했다.

 한화는 2013년 제주시 애월읍 소재 목장 용지에 축사를 짓고 말을 사육해왔다. 이에 제주시는 별도의 조사 없이 이 토지를 종합합산·별도합산 과세대상으로 보고 2014∼2018년 한화 측에 귀속재산세와 지방교육세 7천여만원를 부과했고, 영등포세무서도 같은 명목으로 3억여원을 징수했다.

 소송을 제기한 한화 측은 해당 토지가 2013년부터 실제 목장으로 사용돼 분리과세 대상에 해당함에도 제주시가 이를 합산과세 대상으로 분류해 높은 세율을 적용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분리과세 대상 토지는 종합부동산세와 농어촌특별세 부과 대상이 아님에도 영등포세무서가 세금을 거둬 처분에 중대·명백한 하자"가 있다고 지적했다.

 1심 재판부는 세무당국이 세금 항목을 잘못 분류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하자가 중대하다고 해도 명백하다고 볼 수는 없다"며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하지만 2심재판부는 세무당국의 처분에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가 있다"며 판단을 뒤집었다.

 2심 재판부는 "과세 관청은 토지가 목장 용지로 되어있고, 실제 목장으로 사용되고 있음에도 귀속연도에 토지 현황 조사를 전혀 하지 않은 채 이전 귀속연도의 과세자료에만 의존해 종합합산 및 별도합산 과세대상 토지로 과세처분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과세 대상·절차에 본질적인 부분을 위반한 중대한 하자가 있다"면서 "제주시가 재산세와 지방교육세를 부과하기 전 법령에 따라 현황을 조사했다면 해당 토지가 분리과세 대상에 해당함을 쉽게 알 수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재산세 부과 과정에서 모든 토지 현황을 조사하는 게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토지 사용 현황이 변경되면 납세자가 이를 신고해야 한다는 피고 측 주장에 대해 "법령상 신고 의무가 있다고 보기 어렵고, 과세 관청이 의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아 하자가 명백하다"고 판시했다.[연합뉴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 전역 미세먼지주의보 발령.. 야외활동 자… 제주대 4중 추돌사고 트럭은 왜 멈추지 못했나
한전-SK렌터카 제주에 국내 최대 전기차 단지 … 경찰 '50대 도주치사' 음주 뺑소니 30대 구속
제주소년원 대학생 5명에 '희망드림 장학금' 전… 국민의힘 제주 '한라아카데미' 특별강좌 개설
제주해녀들도 '日 원전 오염수 방류' 저지 나선… 에어로케이 15일부터 제주 정기노선 취항
원희룡 "탈원전 아닌 탈석탄" 문재인 정부 비판 '자필 서명 사과문' 김우남 "잘못된 언행 국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프랑스 포도농가 "냉해 막아라"
  • 겹벚꽃 활짝 핀 제주
  • 코로나19 전세계 유일한 크루즈선
  • 제주 오설록농장 올해 첫 햇차 수확
  • 16차례 분화한 이탈리아 에트나 화산
  • 제주도의회에 나란히 출석한 국가경…
  • 국가경찰 '제주자치경찰 조례 비판' 1…
  • 제주4·3수형인 재심..흐느끼는 유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