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살라흐 멀티골' 분전에도 리버풀 16강 실패
2020-2021 FA컵 4라운드(32강) 맨유에 2-3 패배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25. 09:16: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맨유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골 세리머니.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리버풀을 꺾고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에 올랐다.

 맨유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리버풀과 2020-2021 FA컵 4라운드(32강) 맞대결에서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결승 골에 힘입어 3-2로이겼다.

 최근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쾌조의 13경기 무패(10승 3무)행진으로 선두를 지키고 있는 맨유는 FA컵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선제골은 리버풀에서 나왔다.

 전반 18분 호베르트 피르미누가 맨유 수비진 사이로 절묘한 패스를 찔러줬고, 무함마드 살라흐가 이를 받아 칩슛으로 마무리했다.

 맨유도 반격에 나섰다.

 전반 26분 마커스 래시퍼드가 하프라인 근처에서 길게 올린 크로스를 받은 메이슨 그린우드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차 넣어 균형을 맞췄다.

 맨유는 후반 3분 역전에 성공했다.

 이번에는 그린우드의 패스를 받은 래시퍼드가 페널티 지역으로 쇄도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역전 골을 뽑아냈다.

 위기를 맞은 리버풀은 후반 13분 살라흐가 멀티 골을 작성하면서 2-2 동점을 만들었으나, 결국 맨유가 웃었다.

 후반 33분 페르난데스가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찬 오른발 프리킥이 그대로 골망을 흔들어 맨유의 승리를 확정했다.

 맨유가 FA컵에서 리버풀을 제압한 건 이번이 10번째다.

 멀티 골을 작성한 살라흐는 올 시즌 19골(EPL 13골·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3골·FA컵 3골)로 EPL 소속 선수 중 해리 케인(토트넘)과 함께 최다 득점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에 빛이 바랬다.

스포츠 주요기사
'굿바이 SK 와이번스' 오늘 역사 속으로 '풀럼전' 손흥민 도움 추가 '아쉽네'
2021KBO리그 연봉 15% 급감.. 추신수 27억 최고 제주Utd "전북 잡고 K리그1 복귀 첫 승 챙긴다"
황희찬, 6개월 만에 터진 시즌 2호 골 제주Utd, 홈경기 당일 무료 왕복 셔틀버스 운행
10년 만의 축구 한일 평가전 성사될까 '작년 취소' 제주도민체전 올해도 10월로 연기
'울버햄턴 4-1 격파' 맨시티 공식전 21연승·28경… 임성재 PGA '아널드 파머' 출격 반등 노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