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TV 연예
그래미 시상식 코로나 확산에 3월로 연기
레코딩 아카데미 "3월 14일로 연기…음악인 안전보다 중요한 것 없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1.06. 16:27: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국 최고 권위 음악상인 그래미 시상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연기됐다.

 그래미를 주관하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5일(이하 미 현지시간) 오는 31일 열릴 예정이던 제63회 시상식을 3월 14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레코딩 아카데미와 시상식 중계사인 CBS는 "보건 전문가, 진행자, 출연 아티스트들과 진지하게 논의한 끝에 제63회 그래미 시상식 방송 일정을 3월 14일로 재조정하게 됐다"고 공동으로 발표했다.

 레코딩 아카데미와 CBS는 "로스앤젤레스(LA)에서 의료서비스와 중환자실(ICU) 수용 능력이 포화상태에 이르는 등 코로나19 상황이 악화하고, 주 및 지역 당국도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내놓는 등의 상황에서는 행사를 미루는 것이 맞는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음악산업 공동체 구성원들, 그리고 행사 제작을 위해 지칠 줄 모르고 일해온 수백 명 인원의 건강과 안전보다 중요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음악계에서 가장 성대한 밤(music's biggest night)이라는 수식어를 가진 그래미 시상식은 보통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1만8천 명 이상 관객이 자리한 가운데 치러진다.

 미국 음악 매체 롤링스톤에 따르면 주최 측은 올해 시상자·공연자만 현장에 참석하고 후보 가수들도 원격으로 수상하는 무관중 행사를 계획했지만, LA 지역에서 코로나가 급격히 확산함에 따라 일단 일정을 연기한 것으로 보인다.

 LA 카운티는 현재 코로나 누적 확진자가 82만 명을 넘었고, 총 사망자는 1만여 명에 달한다. 

 이번 시상식은 방탄소년단(BTS)이 최초로 그래미 트로피를 움켜쥐는 자리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한국에서도 큰 관심을 모았다.

 지난해 '다이너마이트'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정상을 차지한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이 이번 그래미 시상식에서 단독 무대를 펼칠지도 관심을 끈다. 외신들은 공연자 명단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은 지난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와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도 무대를 선보였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국내에서 촬영한 영상을 전달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연합뉴스]

TV 연예 주요기사
블랙핑크 제니-빅뱅 지드래곤 열애설 MC몽 정규 9집으로 다음달 컴백
배우 오만석 한예종 연기과 교수로 특별채용 YTN, 뉴스와 오락 결합 YTN2 다음달 개국
스포츠 스타 예능 '쓰리박'까지 떴다 서태지·이승환·잔나비 콘서트 다시 본다
배성재 아나운서, SBS에 사직서 제출 막 내린 '철인왕후' 신혜선 종횡무진 활약
가수 혜은이 자신의 삶 담은 신곡 '괜찮다' 스타들도 코로나19 한파로 줄줄이 폐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