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악취배출 축산시설 30곳 신고대상 지정
악취배출시설 신고대상시설 지정계획 행정예고
6개월 이내 악취배출시설 설치·계획 등 이행해야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12.14. 10:49: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9일까지 '악취배출시설 신고대상시설 지정계획안'을 수립해 이해관계인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주도는 악취배출시설 신고대상 시설 지정을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1년간 사단법인 한국냄새환경학회에 연구용역을 의뢰해 도내 양돈장 및 비료·사료제조시설 등 134개소 악취배출시설에 대해 현황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에 따라 기준초과 사업장 중 악취 민원이 1년 이상 지속되고 배출허용기준이 4회 이상 초과된 30개소(축산시설 29, 부산물비료제조시설 1)를 악취배출시설 신고대상시설로 지정하는 계획안을 확정했다.

 이번 지정계획안은 도 생활환경과, 제주시 환경지도과, 서귀포시 녹색환경과 및 해당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열람확인 가능하며, 의견 제출은 도 홈페이지 공고 게시판에 등록된 서식을 작성해 도 생활환경과로 제출하면 된다.

 악취배출시설 신고대상시설로 지정되면 지정·고시된 날부터 6개월 이내에 악취배출시설 설치신고와 함께 악취방지계획서를 제출해야 하며, 1년 이내에 악취방지에 필요한 조치를 이행해야 한다.

 만약 이 같은 조치를 불이행할 경우 고발 조치되며, 악취방지에 필요한 조치기간이 지나 악취와 관련된 민원이 1년 이상 지속되거나 복합악취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할 경우 엄격한 악취배출허용기준(15배수→10배수)를 적용받게 된다.

 문경삼 도 환경보전국장은 "의견수렴을 거쳐 악취배출시설 신고대상시설이 지정되면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악취로 인한 주민 생활불편 최소화하고 청정제주 이미지가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115개소 악취관리지역을 지정해 축산악취에 대해 엄격하게 관리해 나가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오늘도 감염경로 모르는 신규 확진 2명 발… 제주 'n차감염 확산' 이달 하루 평균 4명꼴 확…
제주시 10개 지역주택조합 자금실태 들여다본… 용담해안·탐라문화광장 야간경관조명 정비
제주 'n차감염 확산' 6일 연속 신규 확진자 발생 제주 농가에 씨감자 12t 공급 완료
제주 친환경 생활 신철 협력회의 개최 코로나 확진자 잇따른 방문에 체육시설 특별 …
제주 감귤 수확하며 늙은 나무 교체 귀농 창업 기본 교육 수강생 20명 추가 모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거센 눈보라 치는 제주 중산간
  • 눈 내리는 제주 퇴근길 정체
  • 봄을 시샘하는 눈 속에 파묻힌 복수초
  • 시험비행 중 또 폭발한 스페이스X 화…
  • 성산일출봉의 봄
  • 지금 한라산은 하얀 눈 세상
  • 폭설 내린 제주 사려니숲길
  • 폭설 내린 제주 중산간 감귤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