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수능 작년보다 쉬워 1등급컷 상승 예상
1등급 컷 국어·수학가 92점·수학나 88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2.03. 16:15: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광주시교육청 진학팀은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와 수학 영역을 분석한 결과 "전체적으로 작년 수능보다 쉬웠다"며 영역별 예상 1등급 컷 점수를 발표했다.

시 교육청 진학팀은 브리핑을 통해 "국어의 경우 전년도와 유사한 출제 난도를 유지했고, 초고난도가 없어 학생들이 전체적으로 다소 쉽게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며 예상 1등급 컷을 92∼93점으로 예상했다.

국어 작년 1등급 컷은 91점이었다

진학팀은 "작년 수능과 비교해 독서(비문학)의 난도는 살짝 내려가고 문학의 난도는 살짝 올라갔다"며 "역시나 학생들의 변별은 독서영역에서 판가름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수학의 경우 "교육과정 변경에 따라 시험 범위가 바뀐 수능 시험이기에 전년도와 단순 비교는 무리가 있어 보인다"고 전제하고 "작년 수능보다 비슷하거나 약간 쉽지만, 전년처럼 변별력을 확보한 시험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진학팀은 수학 예상 1등급 컷을 수학 가형은 92점, 나형은 88점으로 예상했다.

수학 작년 1등급 컷은 가형은 92점, 나형은 84점이었다

진학팀은 "인문계열 상위권 대학과 자연 계열의 경우 수학 성적에 따라 입시에 많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환경부 " 살균·소독제 인체나 공기중 살포 안… 인터콥 "제주안심코드 동선 교란 악용 사실 아…
코로나19 후유증 무엇이 있나 [Q&A] 2020 연말정산 준비 이렇게 하세요!
경찰 '중국인 취업알선 뒷돈' 외식업중앙회 수… '인사철' 경찰 "승진축하 회식 금지" 지침
美 의회, 바이든 대통령 당선 공식 확정 '맹위 떨치는 한파' 동상 생겼다면 어떻게..
중대재해법 처벌 수위·적용범위 쟁점 여전 9천만원 초과 전기승용차에 보조급 안 준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