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FA 김성현, SK와 2+1년 11억원에 잔류 계약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2.01. 20:44: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김성현(33)이 2021년 자유계약선수(FA) 공시된 선수 중 가장 먼저 계약을 마쳤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는 1일 "내야수 김성현과 2+1년 최대 11억원에 계약했다. 세부 조건은 계약금 2억원, 2021년 연봉 2억5천만원, 2022년 2억원, 2023년 1억5억원, 옵션 총액 3억원이다"라고 밝혔다.

김성현은 2006년 SK에 입단해 한 번도 팀을 떠난 적이 없다. 첫 FA 자격을 얻고도 SK와 계약했다.

SK는 "그동안 팀을 위해 헌신한 김성현과 가장 먼저 FA 협상을 했다. 선수 또한 팀에 대한 애정을 보이며 긍정적으로 협상에 임했다"며 "김성현이 유격수와 2루수에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판단해 FA 계약을 했다"고 전했다.'

김성현은 13시즌 동안 1천140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276, 876안타, 329타점, 423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2018년에는 2루수와 유격수로 135경기에 출전하며 팀 우승에 공헌했다. 2019년에는 유격수로 전 경기(144경기)에 출장했다.

김성현은 "계약 전부터 구단에서 신경을 많이 써줬다. FA 체결식도 열어주고, 2021년 FA 1호 계약이라는 자부심도 심어 주셨다"며 "다른 팀은 생각하지 않았다. 좋은 코칭스태프와 선수, 프런트와 함께 뛸 수 있어서 기쁘다. FA 계약을 마무리한 만큼 내년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비시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전설' 박지성·이영표 K리그 무대 '세번째 경쟁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 3월 IOC 총회서 논의 전…
'오바메양 부활포' 아스널 10위권 재진입 재미교포 케빈 나 PGA 소니오픈 역전 우승
'골대 불운' 손흥민 EPL 공격포인트 100개 달성 샌디에이고 김하성 등번호는 7번
9언더파 몰아친 케빈 나, 소니오픈 3R 공동 2위 레스터시티 리버풀 제치고 EPL 2위로
박창선 제주야구소프트볼협회장 연임 성공 '245만달러 요구' 최지만 연봉 조정 신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