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정부·지자체 단체 여행 자제해달라" 요청
26일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 시 공식 건의
27일 중앙정부·지자체 대상 공문 발송 예정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11.27. 18:02: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가 제주 여행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중앙정부와 각 지자체, 유관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단체 연수 등의 방문을 자제할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고 27일 밝혔다.

 제주도는 지난 26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공식 영상회의에 참석해 지역내 확진자 발생현황을 공유하고 이같이 건의했다.

 이날 건의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재확산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특정 지자체에서 제주지역 단체 연수를 진행한 후 다수의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데에 따른 조치다.

 도는 단체 연수, 워크샵, 관광 등의 경우 단체 여행객 특성상 관련 동선이 더욱 다양하고 복잡해 신속한 역학조사가 어려울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의 산발적인 추가 감염이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중대본에서는 27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제주특별자치도 겨울철 대유행 특별방역대책'을 소개하며 도가 현재 시행하고 있는 입도객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 행정조치 발동과 37.5℃ 이상 발열자 및 유증상자 진단검사 등을 안내했다.

 제주도는 이와 관련해 공공기관 주관 단체 여행을 자제하라는 내용을 포함한 공문을 27일 발송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 8월 24일부터 공공 주관 집합 모임·행사의 경우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금지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중대한 공익상의 이유로 개최가 불가피한 경우에 한해서 제주형 생활방역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행사를 축소·비대면으로 진행하도록 하는 방역 관리를 진행 중이다.

 제주도는 방역수칙 미준수로 인해 방역활동에 피해를 입혔다고 판단될 경우 관련 경제적·행정적 비용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이며, 이와 관련해 현재 3건의 소송을 진행 중이다.

 임태봉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은 "교류·모임·행사·회식 등 최대한 접촉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코로나에 규제 강화로 제주투자 어렵네" 제주안심코드 '개인정보 보호·방역' 다잡는다
제주 애월읍 참솔식당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나 "신화월드 쇼핑아울렛 변질 방지 방안 마련해…
제주도 '이제주숍'에서 설맞이 기획전 운영 제주도, 사회적경제기업 재정지원사업 공모
제주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참여기업 모… JDC, 제주혁신성장센터 ICT분야 창업기업 공모
제주삼다수 페트병 어떻게 재생섬유로 바뀔까 제주 가족-지인간 감염사례 지속 '예의주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