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軍 장병 휴가·외출 12월 7일까지 중지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골프도 통제·대면 종교활동 중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1.26. 10:08:3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군의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다음 달 7일까지 통제된다.

 국방부는 26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전 부대에 대해 '군내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해당 기간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잠정 중지(휴가는 27일부터 중지)되며 간부들은 사적 모임과 회식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야 한다.

 아울러 전 군인과 군무원의 골프를 통제하고 종교활동도 대면 활동을 중지하고 온라인 비대면 종교활동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교육훈련을 위한 외부강사 초빙도 원칙적으로 금지된다.

 외부 인원 없이 개인과 팀 위주의 훈련은 철저한 방역 대책을 강구한 상태에서 시행할 예정이라고 국방부는 전했다.

 이는 경기도 연천 신병교육대대의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따른 조치다.

 이 부대에서는 이날 오전 현재 훈련병 66명을 포함해 최소 70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국방부는 "무증상 감염자로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현실을 엄중히 인식해,군내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선제적이고 강도 높은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닻 올린 공수처' 김진욱 "막중한 책임감" 분류작업 택배기사 기본작업 범위 제외 합의
정총리 "이 나라가 기재부의 나라냐?" 경고장 '삼성 본사 이전?' 이재용 옥중회견문 "가짜"
바이든 취임 첫날 행정조치 17건 서명 바이든 간소한 취임식 그러나 통합 울림은 컸…
올해 기부금 내면 세액공제 더 받는다 김진욱 "공수처 1호 수사 정치적 고려없이 결정
정부 '입양전 위탁 제도화' 입양특례법 개정 추… '박영선 사의' 이르면 내일 4~5개 부처 개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