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문 대통령 시정연설 키워드는 '경제' '위기'
'경제' 43번, '위기' 28번 '코로나' 25번, '방역' 23번 언급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0.28. 11:03: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예산안 시정연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을 피해갈 수 없었다.

 문 대통령이 28일 오전 내년도 예산안 설명을 위해 국회에서 한 시정연설에서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는 총 43번 언급된 '경제'였다.

 지난해 시정연설에서도 역시 '경제'가 가장 많이 나왔지만, 당시 언급 횟수가 29번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문 대통령이 내년 국정에서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의 반등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다.

 두 번째로 많이 등장한 단어가 28번 나온 '위기'인 것도 같은 고민의 발로로 보인다.

 실제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에 최우선을 두겠다"며 "코로나로 인한 경제 충격에서 빠르게 벗어나 경제회복의 속도를 높이고 확실한 경기 반등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코로나'가 25번, '방역'이 23차례 연설에 등장한 것은 경제와 함께 방역에서도성공해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서해상 공무원 피살사건 등으로 위축된 남북관계를 반영하듯 '평화'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1번 등장하는 데 그쳤다.

 지난해 시정연설 당시 27번이나 등장했던 '공정'은 두 차례 나왔고, 1년 전 10차례 나왔던 '검찰'은 1년 사이에 연설에서 사라졌다.

 작년 시정연설 당시에는 '조국 정국'을 거치며 대학 입시 등의 이슈에서 불공정관행 개선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컸지만, 올해는 이와 관련한 이슈가 없었던 탓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국민 여망이 담긴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출범 지연도 끝내주시기 바란다"고 말해 성역 없는 수사와 검찰을 비롯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고삐를 죌 것임을 시사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주 52시간제' 중소기업도 내년 1월부터 본격 시… 신규 확진 438명..휴일 영향에도 이틀째 400명대
이낙연 "조직·권력 지키려는 檢 몸부림 달라져… 수능 전날 수험생 코로나 검사 보건소에서
전국 거리두기 1일부터 1.5단계로 일괄 격상 국내 신규 확진 450명.. 나흘만에 500명 아래로
윤석열 직무배제 집행정지냐 기각이냐 코로나19 어제 504명 신규확진.. 사흘 연속 500명…
내년부터 비급여 진료 전 비용 공개·환자 동의… 추미애 "판사 사찰 형언할 수 없는 충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