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11)작은사슴이오름~큰사슴이오름~남영마로길~새끼오름~잣성길~유채꽃프라자~대록산 주차장
완연한 가을 만끽하며 오름과 초원 거닐다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10.2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대록산에서 바라본 억새와 오름의 풍경 속에 가을이 내려앉아 있다. 사진=강희만기자

억새가 바람에 출렁이며 ‘장관’
동남부 오름 파노라마로 펼쳐져
6㎞ 돌담 잣성길 제주 최대 규모

완연(宛然)은 '아주 뚜렷하다', '흠이 없이 완전하다'를 뜻한다. 날씨가 계절의 뚜렷한 특성을 보일 때 이 단어를 주로 쓰는데, 구름 한 점 없는 파란 하늘과 선선한 바람에 나무들이 빨갛고 노란 단풍잎을 하나 둘 매달기 시작하는 요즘이야 말로 '완연한 가을'이라 할 수 있겠다. 걷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기라는 뜻이기도 하다.

지난 16일 진행된 한라일보의 '제11차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는 서귀포시 표선면 가시리 소재 작은사슴이오름에서 시작, 큰사슴이오름~남영마로길~새끼오름~잣성길로 이어지는 코스에서 진행됐다. 특히 이번 에코투어는 억새가 장관을 이룰 때 이뤄져 완연한 가을을 만끽하기에 제격이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최소한의 인원으로만 산행에 나섰다.

첫번째 행선지인 작은사슴이오름 입구는 평탄한 송이길과 잔디길로 이뤄져 본격적인 산행에 앞서 몸을 풀어주는 워밍업 역할을 했다. 이 때부터 정석비행장에서 날아오른 연습용 경비행기가 '위잉' 소리를 내며 주변 상공을 날았는데, 이 소리는 투어가 끝날 때까지 모기처럼 따라다녔다.

작은사슴이오름 중턱쯤 오르니 수 십개의 오름 군락과 한라산이 펼쳐졌다. 맨 뒤에 가장 큰 한라산이 버티고 서 있으니, 앞에 크고 작은 오름들은 여왕을 지키는 '호위무사'처럼 보였다. 조금 더 오르니 큰사슴이오름이 보였는데, 능선에는 만개한 억새가 바람에 일렁이고 있었다.

사진 왼쪽부터 들깨풀, 개쓴풀

억새가 일렁이는 큰사슴이오름의 능선은 생각보다 가팔랐다. 하지만 손처럼 흔들리는 억새와 새하얀 물매화를 보는 낙으로, 또 정상에서 바라보는 남쪽 바다를 떠올리며 힘을 낸다.

정상에 오르니 제주 동남부지역 오름 군락이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 가장 뒤에 있는 성산일출봉은 육지 위에 있음에도 바다 위에 떠있는 것처럼 보였고, 반대로 투탕카멘의 관처럼 길쭉한 지귀도는 육지에 있는 것 같았다. 큰사슴이오름 아래 거대한 풍차들이 꽂혀 있는 풍력단지는 다소 이질적인 느낌을 주었다.

'오름 파노라마' 감상을 마치고 남영마로길을 이용해 마지막 오름인 새끼오름으로 향했다. 그러나 마로길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키 만큼 자란 풀들을 헤치느라 애를 먹었다. 이번 투어에서 가장 기대했던 것이 마로길이었는데, 상황이 이렇게 돼버리니 기대가 실망으로 바뀌었다.

물매화

실망은 잠시였다. 마로길을 헤친 끝에 펼쳐진 탁 트인 초지가 시야를 소형 텔레비전에서 영화관 스크린으로 확대해준 것이다. 초지 주변으로는 새끼오름과 따라비오름 등 여러 오름들이 둘러쌓여 있었는데, 말이 자유롭게 달리는 몽골 초원 같았다.

초지를 지나 새끼오름 아래 있는 편백나무 숲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탐방객들이 버린 다량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거슬렸다. 수거를 하고 싶었지만, 인원이 적어 우리가 배출한 쓰레기를 처리하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두둑히 배를 채운 뒤 새끼오름을 올랐다. 다소 경사가 있었지만, 빽빽히 들어선 나무가 지팡이 역할을 해주면서 수월하게 오를 수 있었다. 그러나 정상에도 나무가 빽빽해 주변 풍광을 볼 수 없었다.

산부추

출발지로 돌아가는 길은 '잣성길'을 이용했다. 잣성은 제주 중산간 목초지의 경계 구분을 위해 축조된 돌담을 뜻하는데, 가시리의 잣성길은 약 6㎞로 제주 최대 규모다.

억새가 가득한 잣성길을 걷다보니 어느새 출발지이자 종착지인 대록산 주차장에 도착했다. 함께 탐방한 이들의 얼굴에는 "비로소 가을이 왔음을 알게 됐다"는 미소가 떠 있었다. 차를 타려는데 항공복을 입은 사람 몇명이 산책을 하고 있었다. 투어 내내 귀를 때리던 연습용 경비행기를 조종한 '예비 파일럿'으로 보였는데, 그들의 얼굴에도 우리와 비슷한 미소가 지어져 있었다.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주요기사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13)백약이오름 …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12)제2광령교~무…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11)작은사슴이오…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10)궷물오름 주…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9)사려니숲길~해…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8)구암굴사~소산…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7)사려니 숲길 …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6)광평교~농로길…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5)법정사 주차장… [2020 제주섬 글로벌 에코투어] (4)산새미오름~고…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