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수돗물 깔따구 유충 '국내 미기록종'
깃깔따구속·아기깔따구속 2종 확인
국내 알려진 타마긴털깔따구도 발견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10.26. 18:55: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서귀포시 지역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의 종류가 나왔다.

 제주도 상하수도본부는 강정정수장 계통의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은 인천 수돗물에서 발견된 유충과 다른 '타마긴털깔따구'와 '깃깔따구속', '아기깔따구속' 등 3종으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19일 제주도가 국립생물자원관에 유충의 유전자 분석을 요청, 이날 공문을 통해 결과를 받으면서 이뤄진 것이다.

 먼저 타마긴털깔따구 유충은 잔잔한 물 등에 서식하며 봄과 가을에 우화(유충에서 성충으로 되어가는 과정)하는 것이 특징이다. 몸은 전반적으로 검은빛을 띄며, 성충의 몸길이는 수컷 2.53~2.82㎜, 암컷 2.05㎜ 수준이다.

 깃깔따구속과 아기깔따구속 유충은 국내 미기록 종으로 조사됐다.

 깃깔따구속 유충은 일반적으로 흐르는 물에서 서식하며, 아기깔따구속 유충은 거의 모든 수생환경에서 발견되지만 일부 식물에 굴을 파고 들어가 생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공언 제주도 상하수도본부장은 "현미경 사진을 통한 1차 형태 분석에서는 깔다구 유충으로 추정됐으나, 정밀한 분석을 위해 유충 샘플을 통한 2차 유전자 분석을 추진하게 됐다"며 "유충의 생태적 특징이 확인된 만큼 역학조사반 운영을 통해 원인 규명과 유충 유입 방지 대책 마련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도는 27일부터 수돗물 유출 발생 원인규명 등을 위한 민·관 합동 역학조사반을 본격 운영한다. 역학조사반은 동물학, 생태독성학, 상하수도, 수처리, 곤충학 등을 연구한 민간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86번째 코로나 확진자 나와... 83번과 도내 … '진주 이·통장발' 제주 84·85확인자 역학조사 …
제주 제2공항 여론조사 협의 "다음주 데드라인" 제주자치경찰단, 수능응시자 수송작전 '이상무
"4년간 7천억원 버스준공영제 지원 언제까지 할… 제주상품 인도네시아서 팔린다
JDC '디지털 잡페어' 오는 10~11일 개최 제주도, 문화·체육·종교시설 방역물품 긴급 …
제주도 국비예산 96억원 추가 확보 '한달살기' 코로나 확진자 감염경로 '오리무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