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홍준표-원희룡 '윤석열 발언' 비판 묘한 시각차?
홍 "검찰 인사권은 장관 권한..총장 정치하라" 지적
원 "수사지휘권 박탈 대한민국 수치" 장관 사퇴요구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20. 10.23. 12:36:4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지사.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지사.

윤석열 검찰총장의 22일 국정감사 발언에 대해 무소속 홍준표 의원과 원희룡 제주지사가 묘한 대조를 이뤄 눈길을 끌고 있다.

 홍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때아닌 부하논쟁으로 법사위 국감장이 소란스러웠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검찰은 예산과 인사권을 법무부장관이 가지고 있고 특히 인사는 관례상 총장과 협의를 하곤 있지만 이는 장관의 전권"이라고 윤 총장의 "인사협의 관례를 깨뜨렸다"는 전날 국감 답변을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어 "장관은 구체적인 사건에 대해 일선 검찰를 지휘할 수 없고 총장을 통해 구체적인 사건을 지휘할 권한을 갖는 군대처럼 부하 개념이 아닌 특이한 지휘·복종 구조를 갖고 있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수사지휘권 발동이 부당하다고 생각하면 거부했어야지 두번이나 수용하고 계속 총장을 하겠다는 것은 자가 당착"이라며 "추 장관은 정계은퇴하고 윤 총장은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 그게 공직자의 올바른 태도"라고 저격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기꾼 말에 법무부와 여당이 수사 총 책임자인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건 대한민국 수치"라며 "이제부터 모든 책임은 문재인 대통령 몫"이라 지적했다.

 원 지사는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도 '중상모략은 자기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했다"며 "추 장관은 법무부 장관의 권위를 완전히 상실한 만큼 추 장관을 법무부장관 자리에 더는 놔두는 것은 대한민국 수치"라며 둘 중 한명을 그만 두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원 지사는 '부하논란' 등에 대한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비판을 내놓지 않았다.

핫클릭 주요기사
전동킥보드로 보행자 치면 5년 이하 징역 공무원 성 비위 징계시효 3년→10년 연장
정 총리 "추미애 해임건의할 생각 없다" 내년부터 30∼299인 기업도 '빨간 날'은 유급휴…
"2021학년도 국가장학금 12월29일까지 신청하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땐 무엇이 달라지나
동업자 부부 휘발유 끼얹고 불붙여 잔혹 살해 내년부터 공무원증 스마트폰에 저장해 사용 가…
요산농도 과다 '통풍' 환자 5년간 35.8% 증가 대한항공·아시아나 통합 마일리지는 어떻게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 제주 평화로 달리는 자율주행 버스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