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미래한국당, 미래통합당과 합당결정
연동형 비례대표제 즉각 폐지 요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5.26. 16:26: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26일 모(母) 정당인 미래통합당과 합당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민주당의 더불어시민당을 포함, 지난 4ㆍ15 총선을 앞두고 급조된 기형적인 위성정당 체제가 완전히 소멸됐다.

 미래한국당 국회의원과 당선인들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당선인 합동총회 후 발표한 결의문에서 "국민께 한 약속을 이행하려 한다"며 "형제정당인 미래통합당과의 하나됨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4·15 총선때 국민들께서는 야당에 매서운 회초리를 들어주셨다. 호된 회초리가 따뜻한 격려로 바뀔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며 "낡은 관습과 관행은 과감히 버리고 국민의 아픔을 달래주고 눈물을 닦아주는 정치를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여당을 향해서는 "유례를 찾을 수 없는 '선거악법'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래한국당은 당초 합당 지연 가능성을 고려해 이날 원유철 대표의 임기 연장을위한 전당대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통합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결정하고 조속한 합당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전당대회 대신 합동회의로 대체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대법원 이재명 지사 '허위사실 유포혐의' 16일 … '검언유착 의혹' 한동훈 "공작 실체 밝혀야" 수…
해외유입 43명 등 코로나19 국내 62명 신규 확진 '법원 가처분 각하'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예정…
분당서 30대 여성 흉기에 찔려 사망..용의자는 … 어제 신규확진 45명 수도권-대전 집중
수색 7시간만에 발견 박원순 시신 서울대병원 … '박원순 실종' 충격과 걱정에 휩싸인 청와대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 소재 파악중 넉 달 휴관 사회복지시설 20일부터 문 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