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제주대 야생동물구조센터 오소리 치료 방사
지난해 말 둥지 이탈 수컷 1마리 구조 후 치료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4.10. 11:03:3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9일 제주대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가 치료를 마친 오소리를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내고 있다.

제주대학교 제주야생동물구조센터(센터장 윤영민)는 지난 9일 제주시 오라동 제주과학고등학교 인근 목장에서 야생 오소리 수컷 1마리를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해당 오소리는 눈 날씨를 보인 지난해 말 한라산 성판악 휴게소 부근에서 둥지를 이탈해 길을 잃을 탈진된 상태로 한라산국립공원 직원에게 발견돼 구조됐다. 이후 제주대 야생동물구조센터 오소리 전용 입원실(땅굴)에서 맞춤형 관리를 통해 영양섭취와 동면을 하면서 건강이 회복돼 이날 방사됐다.

족제비 과에 속하는 오소리는 제주에서 '지달'이란 이름으로 알려져 있다. 두더지, 뱀, 개구리, 들쥐 등을 잡아먹고 버섯, 나무뿌리 등 식물 등도 먹이로 이용하는 최상위 잡식성 포식자다.

오소리는 야행성 포유동물로 앞니와 발톱이 매우 날카로워 사냥개도 함부로 덤비지 못한다. 땅 속에 굴을 파 생활하고 한 번에 새끼를 7마리까지도 낳으며 11월 말부터 이듬해 3월까지 겨울잠을 잔다. 동식물의 보전상태를 기록하는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작성하는 멸종위기종의 적색목록에 관심대상으로 분류되어 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 대학RCY협 마늘농가 일손돕기 제주 고3·중3·초 1·2 제외 과대학교 격주 등교
고3 이어 오늘 소규모 초·중학생도 학교로 사회적 거리두기… "긴급돌봄은 예외"
고3 등교 이틀 지나 현장 찾은 이석문 교육감 제주대 개교 68주년 "내년 첨단학과 신설 추진"
(사)디자인과음식문화 제주대에 7년째 장학금 … 제주교총 "돌봄교실은 지자체가 맡아야"
"4·3특별법 개정 외면한 정부와 국회 규탄" 제주도교육청 추경예산안 도의회 통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