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도무형문화재 제주도옹기장 고달순 보유자 별세
불대장으로 70년간 제주옹기 제작 종사하며 보존·전승 힘써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4.08. 12:49:2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고달순 보유자.

제주특별자치도 무형문화재 제14호 제주도옹기장 고달순 보유자(불대장, 서귀포시 대정읍 신평리)가 지난 7일 별세했다. 향년 87.

고인은 1960년대부터 가마에 불을 때기 시작했다. 2008년부터 2011년까지는 강신원 불대장(작고)과 함께 1년에 한차례 씩 큰불을 때왔다. 그릇을 보면서 불때기 상태를 진단할 수 있을 정도로 기량이 탁월해 지난해 8월 보유자로 인정됐다. 제주도는 고달순 보유자에 대해 "70년간 제주옹기 제작에 종사하며 옹기의 보존·전승에 힘써왔다"고 밝혔다.

제주도옹기장은 질대장(흙을 선별하고 고르는 기능), 도공장(기물을 성형하는 기능), 불대장(불을 때어 굽는 기능), 굴대장(가마를 만들고 관리하는 기능)으로 구분해 전승 구도를 유지하고 있다. 현재 질대장 이윤옥, 도공장 부창래, 굴대장 김정근 보유자가 활동하고 있다.

빈소는 부민장례식장에 차려졌다. 발인은 4월 10일.

문화 주요기사
12~13세기 제주 바닷길 해상교역 면모 밝힌다 제4회 서귀포문학작품 전국 공모
섬아이뮤직센터 초등생 방과후 문화예술교실 예술인 복지 증진 계획 세웠지만 조직 감감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빛냈던 '제주화' 국립제주박물관 특별전 '태풍고백' 도록 발간
제주목관아 생생체험 프로그램 제주 여관 골목에 '잠자는 로봇'이 던지는 질문
제주 김만덕기념관 6월 4일부터 관람 재개 서귀포성당 설립 120주년 역사 사진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