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정부 "신천지 '교육생' 7만명 빠져 다시 제출 요청"
지자체별 신천지 명단 배포 완료…고위험군 탐색 시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7. 13:20: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정부가 확보한 신천지 전체 신도 명단에 예비 신도인 '교육생'이 빠져 있어 교단 측에 다시 제출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 교육생이 7만명이 넘을 것으로 알고 있는데, 명단을 확보하지 못했다"며 "오늘 오전 (신천지 측에) 중앙방역대책본부로 교육생 명단을 제출하도록 다시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앞서 신천지 측에서는 교육생은 아직 신도가 아니라서 명단을제공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이유를 댔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기존에 확보한 21만명 규모의 전체 신도 명단은 지자체에 모두 배포했고, 지자체가 고위험군 탐색 작업을 시작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전날 신천지본부로부터 받은 신도 전체명단은 지자체와 합동회의를 통해 배포했고, 지자체별로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 등 고위험군을 찾아내는 작업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지자체가 확보한 신천지 명단과 정부가 확보한 명단에 숫자 차이가 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명단 기준이 주소지인지, 소속 교회인지에 따라 다를 수 있고, 정부는미성년자 신도를 제외했기 때문에 차이가 날 수 있다"면서 "정확한 차이에 대해서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질본이 신천지에서 받았다는 경기도 신도 명단을 받았는데 3만1천608명"이라며 "이는 전날 경기도가 신천지에 가서 강제조사해 확보한 명단보다 1천974명이 적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 총괄조정관은 신천지대구교회 신도에 대해서는 "신도 9천334명 중 기침·발열 등 유증상자 1천299명에 대한 검체 채취를 어제 대부분 마무리했고, 남은 환자에대해 오늘 채취를 완료할 예정"이라며 "유증상자 이외 신도 전원에 대해서도 격리 기간 중 진단검사를 시행할 것"이라고 전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여야 원 구성 힘겨루기 내일 협상 '분수령' 문 대통령 '재검토 주문' 국립보건연구원 어디…
이재용 8일 구속영장심사 '창과 방패' 대결 21대 국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박병석 선출
최서원 "검찰·특검이 '삼족 멸한다' 폭언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3주간 6조원 썼다
비례대표 의원 '대부' 후원회장 모시기 '눈길'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남북 군사합의 … 학원발 감염 속출하자 방역위반 학원 제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