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이슈뉴스2
내장지방 제거와 신체 기능도 쑥쑥 프로바이오틱스, 반드시 식전에 먹어야 하는 이유까지!
최윤주 기자
입력 : 2019. 11.13. 10:03: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출처=픽사베이)

유산균으로 하는 다이어트가 관심을 받은 이후 여러가지 종류의 유산균들이 사랑받고 있다. 그렇지만 유산균들이 단순히 다이어트 때문에 사랑받는 것은 아니다. 유산균이 살고 있는 장은 체내 면역세포의 대부분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장은 우리 몸의 전체 기능을 맡고 있다. 다이어트 외에도 우리 몸의 면역력을 책임지는 프로바이오틱스 먹는 법을 알아보자.

프로바이오틱스 효과

프로바이오틱스의 의미는 장에 살고 있는 미생물 중애서 우리 몸을 건강하게 하는 세균을 지칭한다. 유산균과 프로바이오틱스를 구별하지 못한다. 그러나 유산균은 유익균·유해균을 통칭하는 것이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 기능을 향상하고 장이 예민해지는 것을 방지한다. 프로바이오틱스만 먹으면 효능이 안느껴질 수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만 먹을 경우 위산 등의 소화액 때문에 사멸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으면 프리바이오틱스를 같이 먹어주는것을 권장한다. 프로바이오틱스를 살리는 프리바이오틱스를 소개한다.

프리바이오틱스 아토피에 좋아

프리바이오틱스는 유익균의 먹이다. 프로바이오틱스를 키우고 대장에 있는 유익균을 키워서 유익균으로 하여금 비만균을 퇴치하게 한다. 두 개를 같이 먹게 되면 유산균이 위산이나 담즙산에 의해 사멸되지 않아서 살아서 장까지 도착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프로바이오틱스를 먹을 때 프리바이오틱스를 병행하면 체중감량이 가능해진다. 꾸준히 먹어주기만 해도 내장지방이 빠지고 내장지방이 없어지면서 허리 둘레가 감소한다. 따라서 프리바이오틱스는 내장지방 빼는 방법과 뱃살 뺄 수 있는 법으로 관심을 받았다. 한편 장 건강 향상을 돕기 때문에 면역력 향상 효능이 있어서 천식 증상을 가라앉힌다.

프리바이오틱스 풍부한 음식

프리바이오틱스는 식전에 먹어야 한다. 식사하고 소화를 시키려고 소화액이 분비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식후 먹게 되면 프리바이오틱스가 사멸돼서서 효과를 못 느낄수도 있다. 또 유산균·항생제를 같이 먹으면 유산균이 사멸할 수 있다. 항생제를 먹어야 한다면 항생제를 먹고 5시간 후 먹는 것이 좋다. 프리바이오틱스 하루에 먹는 양은 한 숟가락 정도다. 너무 많이 먹으면 장 내 세균 균형이 파괴된다. 장 속 유해균이 생겨나면 장이 예민해진다. 이에 설사, 복부팽창감 등의 증상이 생길 수 있다. 최근 먹는 프리바이오틱스가 있지만 음식으로도 먹을 수 있다. 치즈나 김치 등 발효음식에 들어있다.

이슈뉴스2 주요기사
11월 27일, 코스피 상장사 금호전기 현재 3,600원… 코스닥 상장사 액트 현재 4,400원대 주가 기록
11월 27일, 코스닥 상장사 팜스토리 현재 1,015원… [27일 국내 증시 분석] 코스닥 상장사 덕산하이…
[27일 증시 분석] 코스피 상장사 LS 현재 44,000원… [27일 증시 분석] 코스피 상장사 씨에스윈드 현…
[27일 국내 증권 분석] 코스닥 상장사 라온시큐… 11월 27일, 코스피 상장사 한섬 현재 32,350원대 …
11월 27일, 코스피 상장사 후성 현재 8,120원대 주… 11월 27일, 코스닥 상장사 솔브레인 현재 72,400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